민희진 “’르세라핌’ 김채원·사쿠라 영입한다고 해서 방시혁에게 화냈다”

68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눈물을 흘리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하이브로부터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당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르세라핌’ 멤버 김채원, 사쿠라를 언급했다. 두 멤버의 영입 과정에서 불쾌했다고 표현한 것.

민희진 대표는 25일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와의 갈등을 해명하기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민 대표는 “‘뉴진스’ 멤버를 처음 선발할 때 나에게 주도권이 있었다. ‘코로나19’가 터지면서 방시혁 의장과 의견 충돌이 많이 생겼다. 당시 곡 ‘어텐션’, ‘하입 보이’ 등은 있었다. 나에게 주도권이 있었지만 방시혁 의장이 좋아하지는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견이 있는 상황들은 있었다. 결정적으로 사이가 깨진 일이 있었다. 하이브는 나에게 반성해야 한다. 지난 2021년 6월 하이브 수뇌부들이 나를 보자고 하더라. 첫 번째 걸그룹을 어도어가 아닌 쏘스뮤직에서 나가자고 통보하더라. 처음에는 욕을 했다. 약속을 했는데 그걸 깬 것은 그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래 ‘뉴진스’가 하이브 첫 번째 걸그룹이었다. 혜인이는 당시 캐스팅 제의가 많았지만 하이브 첫 번째 걸그룹이란 타이틀 때문에 온 거다”라며 “사쿠라, 김채원을 영입하는 지도 몰랐다. 너무 화가 나서 일을 못하겠다고 퇴사 의사를 내비쳤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이들은 “‘아일릿’한테는 ‘뉴진스’ 동생 그룹 타이틀 주는 게 그렇게 아니꼬왔으면서 하이브 첫 걸그룹 타이틀을 못 먹은 게 한이 됐냐”, “하이브 아니었어도 성공했다더니 하이브 첫 번째 걸그룹인 건 그렇게 중요했냐”, “회사 사정으로 데뷔가 말리고 엎어지는 게 여기만 그런 것도 아닌데” 등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SM엔터테인먼트에서 일할 때 저런 일 많았을 텐데”, “갑자기 ‘르세라핌’ 멤버들의 실명을 언급하다니”, “하이브 덕분에 ‘뉴진스’가 뜬 게 아니라더니”, “사적인 갈등은 둘이 알아서 하고 경영권 탈취 등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거 아니냐”, “이해가 안 간다” 등 반응을 보였다.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눈물을 흘리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하이브는 25일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하이브에 따르면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주도로 어도어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을 확보했다.

감사 대상자 중 한 명은 조사 과정에서 경영권 탈취 계획, 외부 투자자 접촉 사실이 담긴 정보 자산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를 위해 하이브 공격용 문건을 작성한 사실도 인정했다.

이 대면 조사와 정보 자산 속 대화록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는 일부 경영진들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이브를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시에 따라 아티스트와의 전속 계약을 중도 해지하는 방법, 어도어 대표와 하이브 간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법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이 과정에서 ‘글로벌 자금을 당겨와서 하이브랑 딜하자’, ‘하이브가 하는 모든 것에 대해 크리티컬하게 어필하라’, ‘하이브를 괴롭힐 방법을 생각하라’ 등 대화도 오갔다.

하이브는 감사 대상자로부터 “‘궁극적으로 하이브를 빠져나간다’는 워딩은 민희진 대표가 한 말을 받아 적은 것”이라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25일 고발장을 제출하기로 했다.

하이브는 향후 그룹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심리적, 정서적 케어와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멤버들의 법정 대리인과 조속히 만나 멤버들을 보호할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