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방문한 ‘피식대학’ 멤버들 향해 “개그와 무례함은 다른 것” 비판 잇따라(이유)

20

‘피식대학’ 멤버들이 영양에 위치한 한 빵집과 식당에서 한 언행이 도마 위에 올랐다.

‘피식대학’ 영상 중 일부 장면 /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는 ‘피식대학’ 멤버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가 지인의 고향인 경상도의 작은 도시 영양을 소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먼저 추천받은 영양의 한 빵집을 방문했다. 김용주는 “(햄버거 빵을) 한 입 먹었는데 사연이 느껴진다. 패스트푸드점이 없다고 했는데 젊은 사람들이 햄버거 먹고 싶을 때 이걸로 대신 먹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재형은 “솔직히 말하면 서울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다”며 “굳이 영양까지 와서 먹을 음식은 아니다”라고 맛을 평가했다. 이에 김민수는 “부대찌개 같은 음식이다. 패스트푸드를 못 먹으니 막 먹는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식당에 도착한 멤버들은 가게 상호도 가리지 않은 채 메뉴판을 보여주며 “메뉴가 너무 특색이 없다”고 평을 남겼다. 식사를 하던 도중에는 “이것만 매일 먹으면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을까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의 꿀맛일 것”이라고 농담 섞인 말을 남겼다.

이후 마트에 들러 블루베리 홍상 젤리를 맛 본 김민수는 “할매 맛이다.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며 솔직한 평을 내놨다.

영상 말미 멤버들은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영양)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하겠다”, “코미디언으로서 한계를 느꼈다”등의 발언을 과감하게 털어놨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 댓글에서 “영양에 빵집이 있으면 몇 개가 있다고, 심지어 상호도 다 나왔고… 입맛에 안 맞는 건 알겠는데 말 조심해야 할 것 같다”, “빵집이랑 식당 주인분께 좀 무례한 것 같다”, “내 고향이 아닌데도 오늘 영상 속 태도는 너무 별로다”등 영상 속 멤버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개그는 개그일 뿐”. “그냥 웃자고 한 말들 같은데 너무 진지하다”와 같은 반응이 대립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