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고추 220배’ 매운 과자 먹고 숨진 10대, 사인은…

36

지난해 미국에서 유행한 ‘매운 과자 먹기 챌린지’에 참여한 뒤 갑작스럽게 숨진 10대 소년의 부검 결과 사인이 심폐정지로 밝혀졌다고 미 일간 뉴욕 타임즈(NYT)가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매사추세츠주 검시소는 이날 공개한 부검 보고서에서 지난해 9월 1일 사망한 해리스 윌로바(14)가 “심비대증 및 좌전하행 관상동맥의 심근교를 가진 사람이 고농도의 캡사이신을 함유한 식품을 최근 섭취한 환경에서 발생한 심폐정지”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심비대증은 여러 원인에 따라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커진 상태를 말하며, 심근교는 관상동맥의 일부가 심장 바깥쪽이 아닌 심장 근육 안쪽으로 파고들어 있는 선천성 질환을 뜻한다.

심근교가 있는 상태에서는 근육이 혈관을 눌러 드물게 협심증 등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사추세츠주 검시소는 윌로바의 의학적 사인 외에 자연사, 사고사 등의 구체적인 사망 종류는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윌로바의 어머니는 지난해 사고 당시 보스턴 지역 방송 WBZ-TV와의 인터뷰에서 도허티 메모리얼 고등학교의 학교 간호사로부터 “해리스가 친구가 준 칩을 먹고 기절했다”라는 전화를 받았고, 이후 아들이 집에서 다시 기절해 병원 응급실로 옮겼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이날 부검 보고서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고 NYT는 전했다.

‘매운 과자 챌린지’에 사용되는 파퀴 스낵 /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 홈페이지

지난해 미국에서는 SNS를 중심으로 파키 칩스를 먹은 뒤 다른 음료나 음식을 먹지 않고 최대한 오래 버티는 ‘원칩 챌린지’가 유행했다.

파키 칩스는 미국의 유명 초콜릿 화사 허시 컴퍼니의 자회사인 앰플리파이 스낵 브랜즈가 만든 과자로,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알려진 캐롤라이나 리퍼와 나가 바이퍼 페퍼가 들어갔다.

윌로바의 사망 약 일주일 후 제조사는 파키 칩스를 소매상점에서 모두 회수했으며 상품을 구매해간 이들에게 환불 조치를 시행했다.

제조사는 성명을 통해 “해리스 윌로바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느끼며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원칩 챌린지는 성인만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파키칩스는 어린이나 매운 음식에 민감한 사람, 혹은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을 위한 음식이 아니라는 명확한 안내가 있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