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후손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한국 선수로는 6년만

31

왼쪽에서 두번째 허미미 선수 / 사진 =국제유도연맹 제공

여자 유도 국가대표 허미미(세계랭킹 6위·경북체육회)가 한국 선수로는 6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거뒀다. 

21일 허미미는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연장(골든스코어) 끝에 반칙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2018년 남자 73㎏급 안창림, 남자 100㎏급 조구함에 이어 6년 만이다.

세계국제연맹홈페이지 

특히 한국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1995년 여자 61㎏급 정성숙, 여자 66㎏급 조민선 이후 무려 29년 만이다.

허미미는 이날 준결승에서 2021년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클림카이트를 경기 시작 29초만에 업어떨어뜨리기 기술 로 제압해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 오른 세계랭킹 6위인 허미미는 세계 1위인 데구치를 적극적으로 몰아세워 경기 시작 59초만에 지도 한개를 뺐었다. 정규시간 4분동안 팽팽한 경기를 펼쳐온 허미미와 데구치는 연장에 돌입했고 골든 스코어 방식(먼저 득점하는 선수가 승리)인 연장전을 8분19초나 펼쳤다. 

사진 =국제유도연맹 

결국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허미미가 데구치의 3번째 지도 벌칙을 이끌어내며 반칙승을 거뒀다. 

허미미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2002년 일본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다. 이중국적자였던 허미미는 2021년 자신의 생일날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국적을 선택했다. 

일본 유도 유망주였던 허미미는 할머니가 2021년 세상을 떠나며 “한국 국가대표로 선수 생활을 하면 좋겠다”는 유언을 남겼고 할머니의 뜻에 따라 한국 국가대표 선수가 되기로 결정했다. 허미미는 독립운동가 허석(1857~1920)의 후손이기도 하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