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들 “생활고에 배달 알바…전공의 시급 워낙 낮아 오히려 돈 많이 번다”

14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정부가 집단 이탈한 전공의들의 복귀를 촉구하고 있지만, 전공의들은 생활고에 시달린다면서도 빨리 사직 처리되길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주요 수련병원 100곳을 기준으로 전날 출근한 전공의는 659명으로, 전체 전공의의 5.1% 수준에 불과하다.

정부가 집단 이탈 석 달째인 이달 20일을 복귀 시한으로 규정하고 이날까지 복귀해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대부분의 전공의는 돌아오지 않았다.

일부 전공의는 생활고로 인해 과외나 병원 행정직, 배달 아르바이트 등 부업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전공의 A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사정으로 돌아간다고 하면 아무도 블레임(비난) 안 한다”며 “힘든 사람은 일해야 한다는 암묵적 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처음부터 생겼고, 이들은 지인을 통해서 의사 직군이 아닌 일을 구했다”며 “과외나 병원 행정직, 배송 알바 등을 하는 친구들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도 전공의 시급이 워낙 낮아서 이런 일자리가 (임금을) 더 높게 쳐준다”고 주장했다.

전공의들은 정부가 제시한 ‘복귀 데드라인’이 모순이라고 질타했다. 이탈 전공의에 대한 면허 정지라는 엄포를 계속 놓으면서도, 정작 전공의 사직은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말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또 사명감을 박탈당한 상황에서 더는 전공의 생활을 이어 나갈 이유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전공의 B씨는 “한때는 나도 새벽에 출근하고 밤늦게 퇴근하면서 환자를 돌보는 사명감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이렇게까지 욕을 먹는데 계속 해야 하나’라는 회의가 들었다”면서 “지금은 전문의라고 하면 책임이 더 부과되고 소송에서도 돈을 더 많이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정이 많이 떨어졌고, 이제는 적법하지 않은 행동에 화도 안 난다”며 “사직 처리를 해주지 않는 것도 적법하지 않은데, 면허 정지는 정말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