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서 빈방 없다는 말에 격분해 ‘폭행·난동’ 일으킨 MZ 조폭들 (영상)

49

경북 경산 유흥주점에서 영업 방해하는 MZ세대 조직폭력배 / 사진=경북경찰청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이른바 ‘MZ세대 조직폭력배(MZ 조폭)’들의 만행이 갈수록 잦아지고 있다. 선량한 시민들의 일상 생활이 흔들릴 정도여서 국가 차원의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얼마 전 경북의 한 유흥주점에서는 MZ 조폭들이 “빈 방이 없다”라는 말을 듣고 분노해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는 특수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20대 A씨를 지난 22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함께 범죄에 동참한 나머지 5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MZ 조폭들은 경북 경산의 한 유흥주점에 들어갔다가, 직원에게 “빈 방이 없다”라는 안내를 받았다.

경북 경산 유흥주점에서 영업 방해하는 MZ세대 조직폭력배 / 사진=경북경찰청

이에 분노한 이들은 “방문을 다 열어봐”라 외친 뒤 직접 방문을 열었다. 방에 있던 손님들에게 욕설을 하고 소화기를 분사했다. 이로 인해 손님들은 가게를 나가는 등 주점이 영업을 크게 방해받았다.

범죄를 저지른 이들은 서울·경기·대구·경북 지역에서 활동하는 동갑내기 MZ 조폭들이었다. 지난 2월 경산 지역 조폭 결혼식에 참석한 뒤 친목을 다지기 위해 주점을 찾은 것이었다.

수사 초기 피해자들이 조폭과 합의를 했다고 말하거나 보복을 우려하는 모습을 보여 경찰은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지속적인 설득 끝에 진술을 확보했다.

경북 경산 유흥주점에서 영업 방해하는 MZ세대 조직폭력배 / 영상=경북경찰청

유흥주점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이들의 신병을 차례로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MZ세대 조직폭력배들이 조직을 불문하고 규합하여 공공장소에서 빈번히 위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이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