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인천 길거리서 어머니 수차례 흉기로 찌른 아들 체포…지나가던 형사과장에 딱 걸려

4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낮 인천 길거리에서 모친을 흉기로 찌른 4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관할 경찰서 형사과장이 현장에서 범행을 목격해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24일 미추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남성 A(41)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날 오전 11시 52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길거리에서 60대 어머니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 현장은 마침 범행 현장을 지나던 이병희 미추홀경찰서 형사2과장에 의해 발견, 초동 조치가 빨리 이뤄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 과장은 A씨가 어머니에게 추가 피해를 입히지 못하도록 설득하고 흉기를 내려놓게 한 뒤 동료 경찰관과 함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 동기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