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사단 훈련병 부모 “군기 ‘훈련’이란 말 안했으면…이건 고문에 가까운 ‘가혹행위’”

59

뉴스1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진 훈련병이 끝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육군 12사단에서 훈련을 받고 있는 한 훈련병의 부모가 중대장 등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육군 12사단 훈련병의 부모 A씨가 출연해 지난 주말 아들과 나눈 통화 내용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A씨는 현재 12사단의 분위기와 관련해 “다른 훈련은 크게 하고 있지 않고, 실내 쪽에서만 훈련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사망한 훈련병과 함께 얼차려를 받은) 5명의 친구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물어보니 ‘우리랑 똑같이 생활하고 있을걸’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그 친구들이 방치된 건 아닐지, 그 부분도 너무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아이들이 무조건 괜찮다고 하는 상황도 진짜 괜찮은 건지 그 군대에서 혹시 아이들한테 ‘이렇게 하라’고 단속하는 건 아닌지 전체적으로 걱정이 된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사고 당일 상황에 대해서도 아들의 전언을 통해 설명했다.

A씨는 “(얼차려가 있기 전) 전투 부상자 처치 훈련을 받았는데, 날씨가 되게 더웠고 계속 서 있었다고 얘기를 했다. 부상자 처치를 하는 것이다 보니, 누워있는 친구들을 끌어서 옮기기도 하고 체력적으로 힘들었다는 훈련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훈련을 갈 때도 군장을 메고 갔다고 하는데, 군기 훈련 전에도 이미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았을까”라고 추정했다. 

A씨는 육군 내부 규정에 따라 얼차려 전 대상자의 신체 상태를 점검하는 과정이 있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런 건 없다고 들었다. 훈련하고 들어와서 바로 기합을 받으러 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건 훈련이 아니라 가혹행위라 생각한다. 아이들이 떠들었고, 이에 대해서는 시정도 없었고 그 전에 훈련을 하고 온 아이들을 불러다가 가혹행위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훈련병) 부모님들은 군기 ‘훈련’이라는 말이 안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다 얘기를 한다. 이건 가혹행위를 한 건데, 사전에 체력 점검을 했겠나”라고 반문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대한민국 국방부

A씨는 “제일 이해가 안 되는 게 다른 분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느냐는 것”이라며 “그때 (군기훈련을 지시한) 두 분의 간부만 있지 않았을 것 아닌가. 다른 간부들도 분명히 있었을 것이고, 분명히 군장을 한 모습을 봤을 것이고, 가혹행위를 당한 것을 봤을 텐데 그동안 어느 누구도 제지를 안 했다는 얘기 아닌가”라고 분노했다. 

아울러 “이건 훈련이 아닌 고문에 가까운 가혹행위라고 생각한다. 다리 인대가 다 터지고 근육이 다 녹고, 이런 것은 고문”이라며 “우리나라는 살인 의도가 없었으면 살인죄가 아니라고 하지만, 적어도 상해치사 정도는 중대장에게 벌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A씨는 또 온라인상에서 훈련병을 비난하는 글들이 게시되는 데 대해서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예전에 군대는 그랬다, 운이 안 좋았을 뿐이다’라고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럼 군대라는 게 계속 그렇게 존재하는 게 맞는 건가”라며 “앞으로 계속 이런 훈련이 있을 텐데 이렇게 걱정하면서 보내는 게 맞는 건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