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교정하고 병원 고소 생각했다는 톱스타

421

1998년 큰 사랑받은 SBS 드라마 ‘은실이’에서 주인공 은실이의 배다른 언니 ‘장영채’ 역할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강혜정. 2003년 영화 ‘올드보이’에 출연하며 스타 반열에 오릅니다.

극 중 횟집에서 일하는 ‘미도’ 역할을 위해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1층 참치 횟집에 간곡히 부탁해 회칼을 들고 오디션을 치른 강혜정. 박찬욱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고 하지요.

입이 튀어나와서 마음에 든다.

솔직해도 너무 솔직한 표현이었지만 깊은 눈매와 약간 돌출된 입이 매력 포인트인 강혜정. 이후 ‘연애의 목적, 웰컴 투 동막골’까지 모두 흥행시키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충무로 여배우로 등극하게 됩니다.

하지만 승승장구하며 활동을 이어오던 강혜정은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외모로 배우로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주변의 추천으로 치아교정을 진행하게 되었는데, 작품을 위해 교정기를 끼웠다 뺐다를 반복하다보니 잇몸과 이가 많이 망가져버린 것인데요.

결국엔 치료를 목적으로 발치교정을 하게 됐는데 기존과 인상이 너무 달라져버린 겁니다. 애초에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 같은 건 없었음에도 시작한 교정, 자신이 봐도 예전과 많이 달라진 모습에 울기도 많이 울고, 고소까지 생각했었다고요.

결국 2010년대에 들어 다시 치아 교정을 받은 강혜정. 전성기 시절같은 모습은 아니지만 예전의 모습과 많이 비슷해진 모습으로 2017년 영화 ‘루시드 드림’과 KBS 드라마 ‘저글러스’를 통해 대중에게 반가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에픽파이’의 타블로와 결혼 후 딸 하루를 출산한 강혜정. 결혼 이후에는 작품 활동보다는 육아와 결혼생활에 집중하며 지내고 있는데요.

지난해에는 일상생활에서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휴대폰에 메모해 두었던 글들을 모아 엮은 에세이 ‘반은 미치고 반은 행복했으면’를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하기도 했습니다.

에세이 발간 당시 강혜정은 ‘해내고 싶다’라는 자극을 주는 역할이 있다면 작품에 복귀할 것이라고 선언하기도 했었는데요. 조만간 좋은 작품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