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도 해줄거야”…장영란이 직접 밝힌 금수저 남자와 결혼할 수 있었던 소름돋는 이유

396

장영란이 직접 밝힌 금수저 남자와 결혼할 수 있었던 소름돋는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방송인 장영란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녀의 유튜브 채널 이름은 ‘A급 장영란‘으로 14일에는 “웹예능 전설 ‘장영란’ 마침내 개인 채널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장영란은 “어디 고쳤냐?”는 질문에 솔직한 대답으로 시선을 끌었는데 “저는 앞트임 두 번, 뒤트임 한번. 총 세번 했다. 딴 데는 진짜 없다. 정말이다. 칼 댄 거 쌍꺼풀밖에 없다. 코는 제 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이상 고칠 거 없냐?”는 PD의 질문에 “안된다. 저번에 한 번 경고 들어왔다. 쌍꺼풀 한 번 더 하면 눈썹이랑 눈꺼풀이 붙어서 안 된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내가 봐도 과거엔 싼티 났다”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장영란은 과거에도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쌍꺼풀 수술만 3번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장영란은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안과에서 해서 쭈글쭈글하게 됐다, 두 번째는 소시지처럼 돼서 마지막에는 앞트임 뒤트임 다 째고 크게 했다”고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번 수술할 때 남자가 바뀌고 두 번째 수술에서 남자 급이 바뀌고 마지막 수술에서 남편이 바뀌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딸이 물어보더라. 왜 엄마는 있는데 나는 없냐고. 이제 이야기했다. 너도 나중에 해줄게 했더니 애가 안심을 하더라”며 딸에게도 쌍꺼풀 수술을 해주기로 약속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유튜브 영상에서 장영란은 쌍꺼풀 수술하기 전 자신의 외모에 대해서는 “내가 봐도 과거엔 싼티 났다”고 다시 한번 파격 발언을 했습니다.

그녀는 “옛날에는 고급 미가 없었다. 옛날 내 사진 보면 싼티나는 느낌이 솔직히 나도 있었다. 나도 놀란다. 딸도 놀란다. ‘엄마 이 사람 누구야? 너무 못생겼어.’ 이런다. 지금이 예쁘다더라”라고 말해 제작진들의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하지만 “지금 외모는 A급이다. 46살에 이 정도 외모는 거의 S급이다. 40대인데 귀여우면서 약간 상큼한 느낌 잘 안 나온다. 약간 고급스러운 것도 있고 청순미도 있다. 네 가지는 쉽지 않다. 저는 지금 저 자신이 제일 예쁜 거 같다. 지금이 리즈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밤새 공부해 한의사 됐더니 아내가 장영란’?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이날 장영란은 자신이 지나온 연예계 활동 연대기를 되짚어 보던 중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2001년 엠넷 VJ 9기로 연예계에 데뷔한 장영란은 해피투게더, 세바퀴, 스타골든벨, 스펀지, 비타민, 자기야, 진실게임, X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해피선데이 여걸식스 등 주요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예능에 출연하면 주로 싼티나는 역할이나 당하는 역할을 단골로 맡았던 장영란은 2009년 9월 2살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결혼을 발표했는데, 당시 남성 집안이 금수저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장영란은 “처음으로 SBS ‘진실게임’ 고정패널 됐을 때 남편이 게스트로 출연해서 저한테 한눈에 반했다. 남편이 저를 군계일학이라는 단어를 쓰더라. 옆에 많은 연예인이 있었는데 내가 빛났더라. 한눈에 반해서 결혼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결혼 당시 장영란은 “‘장영란이 비호감 이미지인데 한의사와 결혼한다고 하니 의외다’라는 반응이 있었다”며 “축하한다는 댓글보다 ‘열심히 밤새우며 공부해서 한의사 됐는데 아내가 장영란’이라는 댓글이 가슴에 와닿더라”라며 속상했던 때를 떠올렸습니다. 

실제로 장영란은 결혼 당시 시댁의 반대에 부딪혔지만, 현재는 슬하에 딸과 아들을 낳고 잘 살고 있는 중이며 결혼전 반대했던 것과 달리 결혼 이후에는 오히려 시모 쪽에서 장영란을 엄청 잘 챙겨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진정성만으로도 이미 A급”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데뷔 초 비호감 이미지를 얻었지만 ‘아내의 맛’, ‘네고왕’ 등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장영란은 특히 ‘네고왕’에 출연하면서 처음으로 CF까지 찍는 등 엄청난 인기를 얻었습니다.

장영란은 “‘네고왕2’ 연락이 왔는데 길바닥 (프로그램) 출신이어서 물 만난 고기처럼 휘젓고 다니는 거다”라며 “나는 내 이미지가 너무 안 좋으니까 CF는 다시 태어나야 찍을 수 있는 건줄 알았는데 그때 CF를 처음 찍어 봤다. 한 9~10개 정도 찍었다. 그 뒤로 조금 더 올라갔으면 좋겠는데 아직 그 상태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자신에 대해 “C급 까지는 안 가고 B-였다가 ‘네고왕’을 해서 A급까지 올라갔는데, 지금은 B+ 정도다”라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해당 영상에는 누리꾼들의 응원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언제나 밝은 영란씨 응원합니다”, “진짜 에너지가 화면을 뚫고 나오네요”, “에너지 넘치고, 정말 멋진 영란이 누나”, “밉상이냐 아니냐의 차이는 결국 진정성의 차이같습니다. 응원해요!”, “팬들과 방송을 사랑하는 마음은 진정 A급”, “영란 언니 100만 가뿐히 갑시당”, “비타민과 감동을 주는 A급 장영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