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친분 비결… 정형돈 “술 먹고 안정환 입에 뽀뽀하고 나서 친해졌다”

261

정형돈이 안정환과 친해지기 위해 스킨십도 불사했다고 고백했다.

정형돈(왼)과 안정환(오) / 뭉친 프로젝트 인스타그램, 뉴스1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뭉친TV’에는 ‘MCP 첫 회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정형돈이 “안정환을 물어뜯는 사람은 나랑 김용만밖에 없다”라고 친분을 밝혔다.

박성광은 “저번에 형돈이 형이 전화 통화를 하는데 ‘야 이 XX야’라고 해서 동생이랑 통화하는 줄 알았는데 정환이 형이랑 통화를 하더라. ‘내가 아는 정환이 형에게 어떻게 저런 말을 하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떠올렸다.

정형돈이 안정환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 유튜브
정형돈이 안정환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 유튜브 ‘뭉친TV’

이에 정형돈은 “왜냐하면 정환이 형이 나한테 3개월을 말을 안 놨다. 그래서 회식했을 때 내가 술을 진탕 마시고 입술에 뽀뽀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다음 날 바로 전화가 와서 안정환이 ‘개XX야’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말을 놨다”라고 에피소드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듣던 김용만은 “그때 어땠어?”라고 물었고, 안정환은 “귓방망이 날렸다”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김용만은 “정환이가 가릴 건 가리고, 친해지면 한없이 퍼준다. 친해지기 어렵지 내 사람에겐 아낌없이 퍼주는 사람”이라며 안정환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