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 이렇게 하지.. 위장막 없이 포착된 신형 에비에이터, 그 실물은?

530

링컨 신형 ‘에비에이터’
위장막 없이 포착됐다
현행 모델과 비교해 보니

에비에이터
에비에이터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원(Motor 1)의 보도에 따르면 링컨 에비에이터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미시간주 디어본에서 최종 테스트 주행 중 위장막이 완전히 제거된 상태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에비에이터는 고요한 비행을 표방한 럭셔리 준대형 SUV로 링컨의 베스트셀러다. 현행 모델은 지난 2018년 공식 데뷔했으며 국내에서는 2020년부터 판매 중이다. 출시까지 몇 달 남은 신모델이 위장막 없이 포착되는 경우는 드문 만큼 이목이 집중되는데, 어떤 변화를 거쳤는지 간단히 짚어보았다.

에비에이터
링컨 에비에이터 페이스리프트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Motor 1’
에비에이터
링컨 에비에이터 페이스리프트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Motor 1’

전면부 변화가 핵심
노틸러스와 비슷해

이번에 포착된 프로토타입은 2세대 에비에이터의 첫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최근 공개된 신형 노틸러스의 패밀리룩을 따르는 모습이다. 전면부 변화가 핵심으로 현행 모델 대비 날렵하게 변경된 헤드램프와 크기를 키운 수직 그릴, 중후함 대신 스포티함에 무게를 실은 앞 범퍼가 눈길을 끈다.

링컨 노틸러스를 연상시키는 L자형 주간주행등은 그릴을 일부 파고드는 형태다. 사진 속 프로토타입은 중하위 트림으로 추정되며, 상위 트림에는 노틸러스를 통해 선보인 디자인과 같이 좌우 주간주행등을 연결하는 가로 바, 함께 점등되는 엠블럼이 적용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링컨 에비에이터 인테리어
링컨 에비에이터 페이스리프트 프로토타입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Carscoops’

측후면부는 거의 그대로
대형 센터 스크린 적용

측면부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휠이 적용되는 것 외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후면부는 크롬 장식 일부가 블랙으로 대체되며 이외에 테일램프, 뒤 범퍼, 스포일러 모두 기존과 같은 디자인을 따를 전망이다.

실내는 비교적 변화의 폭이 커 보인다. 센터 디스플레이는 대시보드 중앙을 한가득 채울 정도로 커졌으며 디지털 클러스터에는 신규 그래픽이 탑재된다. 센터패시아 송풍구 사이에 있었던 물리 버튼은 터치 패드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으며 그 아래 공조 제어 패널, 오디오 컨트롤러의 레이아웃이 일부 수정된다. 컵홀더를 비롯한 수납공간과 버튼형 변속 셀렉터는 현행 모델과 동일한 모습이다.

링컨 에비에이터 PHEV 엔진룸 / 사진 출처 = ‘CarBuzz’
링컨 에비에이터 페이스리프트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Motor 1’

파워트레인은 2종류
올해 3분기 공개될 듯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같이 3.0L V6 트윈 터보 구성을 바탕으로 최고 출력 405마력, 최대 토크 57.7kg.m를 발휘하는 가솔린 모델과 시스템 총 출력 501마력, 최대 토크 87.1kg.m를 내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등 두 가지 사양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현행 PHEV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 102마력, 최대 토크 30.6kg.m의 전기 모터를 탑재해 배터리 완충 시 30km(복합 기준)를 달릴 수 있다. 휘발유 모드 주행 시 복합 연비는 9.3km/L, 가솔린과 전기 모터 복합 모드의 연비는 12.7km/L다. 현재 국내에서는 가솔린 모델만 판매 중이며 가격대는 트림에 따라 9,145만 원~1억 595만 원으로 형성되어 있다. 업계에 따르면 신차는 올해 3분기 공개가 유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