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넘어서 집 구매했는데…” 조재윤, 돌아가신 아버지와의 가슴 아픈 일화

434

배우 조재윤이 자신이 처음 장만한 집에 오신 아버지가 집을 다 둘러보신 후 그 자리에서 쓰러지셔서 돌아가셨다고 고백했다.

배우 조재윤 / 이하 KBS 2TV ‘세컨 하우스2’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세컨 하우스2’에서는 배우 조재윤, 주상욱이 충남 서산에서 완성된 세컨하우스를 보며 집에 대한 의미를 곱씹었다.

주상욱은 자신의 인생 첫 집에 대해 “내가 일해서 번 돈으로 처음 집을 샀는데, 그때만 해도 매일 밤새우고 촬영할 때다. 지금 자도 몇 시간 못 자고 또 나가야 하는데 끝나면 그 집으로 갔다. 그 집 거실에서 그냥 가만히 있다가 나갔다. 내 이름으로 된 내 집, 그게 그렇게 좋더라. 그때 고생 많이 했는데”라고 추억에 잠겼다.

이어 조재윤은 “내가 연극 단역 배우 하다가 마흔 살 넘어서 첫 집을 샀을 때, 그건 정말 말로 표현 못 한다”고 회상했다.

조재윤과 주상욱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재윤과 주상욱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재윤은 “계약한 지 2주 후 어느 날 아버지가 ‘그 집이 어떤지 보고 싶다’하시더라. ‘천천히 보러 가도 되는 데’라고 했는데, 아버지가 ‘그날 무조건 봐야 한다’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층, 2층, 3층, 옥탑방까지 다 보고 안방을 보고 나온 다음 문을 딱 닫고 그 자리에서 쓰러지셔서 돌아가셨다”고 털어놔 절친 주상욱을 깜짝 놀라게 했다.

주상욱은 절친임에도 몰랐던 조재윤의 이야기에 “어떻게 딱 그 타이밍에”라며 깜짝 놀랐다.

또 조재윤은 “전 주인은 얼마나 놀라셨겠나. 희한하게 그날 집을 보려고 하시더라. 엄마한테 ‘무조건 집을 보러 가야 한다’고 하셨다더라”라고 밝혀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주재윤이 아빠와 관련된 사연을 공개했다.
주재윤이 아빠와 관련된 사연을 공개했다.

주상욱은 “아버지께서 ‘됐다, 이제. 우리 재윤이 돈 벌어서 첫 집을 샀구나’라고 마음 놓으시고 돌아가셨나 보다”라며 아들의 성공을 확인하시고 마음 편히 잠드신 게 아닐까라고 위로했다.

조재윤은 “내가 산 첫 집이다. 지금도 그 집의 안방 기둥에 아버지의 사진과 아버지가 좋아하시던 시계를 걸어 놨다”며 “나한테 그 집은 죽을 때까지 놔두고 싶다. 한동안은”이라고 첫 집에 대한 의미를 말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