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이어 ‘워터밤 여신’으로 떠오른 아나운서의 워터밤 의상 (영상)

1587

아나운서 겸 모델 이세령이 가수 권은비에 이어 새로운 ‘워터밤 여신’으로 떠올랐다.

아나운서 겸 모델 이세령 / 이하 이세령 인스타그램

이세령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과 함께 ‘워터밤 서울 2023′(이하 워터밤)에서 찍은 사진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세령은 가슴골 부분이 트인 파란색 브라톱에 미니스커트를 입으며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또 그는 긴 생머리를 휘날리면서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동시에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한 이세령은 “인생의 신조가 있다면 ‘내일 당장 죽을지도 모르는 인생. 매 순간 나의 행복과 자유를 추구하며 살아가기’이다. 딱 한 번 주어진 인생을 살면서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 아는 것이 행복 추구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세령이 워터밤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남을 배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를 진정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남을 사랑한 줄 안다고 생각한다”며 “더불어 나 자신을 사랑하는 일은 내 자신이 자유로운 인격체임을 발견하고 이를 존중할 수 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글을 남겼다.

앞서 이세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워터밤에서 찍은 릴스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영상은 올라오자마자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 24일 기준 조회수 621만 회를 넘어섰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그루브를 타거나 팔을 흔드는 등 넘치는 끼와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한껏 과시했다.

여름을 대표하는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 잡은 워터밤은 2015년 8월 처음 시작됐다. 올해부터 일본과 태국 등 해외에서도 개최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한편 연세대학교를 졸업한 이세령은 2020년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현재 아나운서 겸 모델로 활동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