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패리스 힐튼’이라 불렸던 악녀일기 출연자 2명, 지금은…

212

‘악녀일기’ 한국판 패리스 힐튼
에이미·김바니 활발한 활동 펼쳐
충격적인 최근 근황 눈길

출처 : 악녀일기

2008년을 뜨겁게 달궜던 ‘악녀일기’ 속 한국판 패리스 힐튼 에이미, 바니의 근황이 화제다.

당시 ‘부자동네 서울 청담동의 주류문화를 악녀들의 리얼한 라이프 스타일로 선보인다’라는 취지로 방영된 ‘악녀일기’는 큰 인기를 끌어 시즌6까지 진행된 바 있다.

‘악녀일기3’를 통해 데뷔한 에이미는 당시 방송에서 한남동 초호화 집을 공개해 이슈를 모았다.

20대임에도 120평 주택에 개인차량만 2대 가지고 있어 한국의 패리스 힐턴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에이미는 각종 방송 출연한 데 이어 배우 최필립, 신화 이민우 등과 공개 열애를 하기도 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에이미는 프로포폴 남용으로 논란의 시발점을 알렸다.

집행유예를 받았으나, 이후 졸피뎀 등 마약 상습 복용으로 출국을 당하기에 이르렀다.

전성기 시절에 비해 어마어마하게 불어난 몸으로도 화제가 된 에이미는 지난 2021년 강제 출국 기한 만료로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왔으나 마약에 다시 손을 대기 시작했다.

결국 지난해 징역 3년이 선고, 2024년 8월 출소 예정이다.

출처 : Instagram@forkbonnie

또한 에이미와 같은 시즌에 활약했던 김바니 근황 역시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당시 김바니도 남다른 재력으로 재벌 2세 의혹이 돌았으나, “집이 못 사는 편은 아니지만 나는 가난하다”라고 직접 밝힌 바 있다.

‘악녀일기’로 인기를 얻은 김바니는 이후 쇼핑몰, 배우 활동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나, 한 예능에 출연해 “IQ가 153이라 멘사에서 가입 권유 연락을 받았다”라고 말한 뒤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방송에서는 사라졌으나, 쇼핑몰 운영은 물론 SNS를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