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소속사에서 경사났네… 대박소식 전한 두 남녀

181

이병헌·김서형·최민식·한효주, 대종상 주연상 품에

대종상영화제 남우·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병헌과 김서형(위), 시리즈 남우·여우상 수상한 최민식과 한효주(아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트리플픽처스, 디즈니+
대종상영화제 남우·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병헌과 김서형(위), 시리즈 남우·여우상 수상한 최민식과 한효주(아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트리플픽처스, 디즈니+

배우 이병헌 김서형 최민식 한효주가 대종상 남녀 주연상을 수상했다.

15일 오후 경기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제59회 대종상영화제가 배우 차인표 방송인 장도연의 사회로 열렸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이병헌과 영화 ‘비닐하우스’의 김서형이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을 각각 수상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에서 아파트 주민 대표로 활약하는 이병헌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2’ 촬영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대신한 그는 “팬데믹 이후 극장에 타격이 있었고 현재 진행형인데 많은 분들이 관람해줘서 그 어느 때보다 감사하고 행복했다”며 관객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이날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작품상, 여우조연상(김선영), 미술상, 음향효과상, 시각효과상 6관왕으로 최고 및 최다 영예를 누렸다.

감독상은 ‘밀수’의 류승완 감독, 남우조연상은 ‘거미집’의 오정세, 신인감독상은 ‘올빼미’의 안태진 감독, 신인남우상은 ‘귀공자’의 김선호, ‘신인여우상은 ‘다음 소희’의 김시은이 호명됐다.

올해는 시리즈 부문 작품상, 남우상, 여우상도 시상했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의 최민식이 시리즈 남우상을,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의 한효주가 시리즈 여우상을 받았다. 시리즈 작품상은 ‘무빙’이 시리즈 감독상은 ‘카지노’가 차지했다.

‘무빙’에서 고등학생 아들을 둔 엄마를 연기한 한효주는 “엄마 역할을 하는 것이 부담이 돼 고사를 할까 했지만 정의롭고 따뜻한 이야기에 용기를 낸 작품”이라며 “미움과 각박한 세상 속 선하고 착한 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대종상영화제는 사단법인 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의 후원으로 개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