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전문의 ‘꽈추형’ 홍성우, 심각한 폭행·추행 의혹”…병원 직원 폭로

157
비뇨기과전문의 겸 방송인 홍성우(꽈추형) / 홍성우 개원 병원 공식 홈페이지

최근 방송가를 종횡무진 중인 비뇨기과전문의 겸 방송인 홍성우(꽈추형)가 과거 병원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행 및 폭언과 강제추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홍성우는 과거 근무했던 모 병원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신고를 당한 바 있다. 그가 신고당한 것은 2021년 10월로, 그와 함께 일했던 다수의 간호사가 근무 기간 중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이들은 홍성우가 폭언과 욕설을 하고 수술도구 등을 던지는 등 폭행 등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했다.

홍성우가 과거 근무한 모 병원 소속 간호사 A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홍성우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을 당했고 그로 인해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괴롭힘은 6개월 동안 이뤄져 자괴감도 들었다”라고 폭로했다.

이로 인해 홍성우는 신고가 접수된 같은 달 권고사직 처리됐다. 이후 홍성우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병원을 개원했다. 그러나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했다는 A씨는 홍성우가 퇴사한 이후에도 어떠한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매체는 “홍성우에게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된 직원 수는 5명 이상”이라며 “이들의 공통된 진술은 욕설과 폭언, 수술도구 던지기를 비롯해 환자를 향한 특정 지역 비하와 욕설 등”이라고 설명했다.

한 직원은 인터뷰에서 “수술방에 들어와 저희에게 화풀이를 했고 ‘개XX’, ‘꺼져’, ‘너네 XX들은 나 괴롭히려고 연구하나’, ‘너네 부모가 이러는 거 아냐’ 등 욕설과 부모 욕을 해 수치스러웠고 그가 인간으로 보이지 않았다”라며 “환자가 특정 지역 사람일 경우 막말을 하는 경우도 다수 목격했다”라고 진술했다.

또한 홍성우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병원을 그만둔 직원도 존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홍성우가 직원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는 강제추행 행위도 목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홍성우는 스포츠매체에 “이전 직장과는 사이가 좋지 않게 나갔다. 내가 유명해지니 트러블이 생겼다. 그 사람들이 나를 좋게 말하겠느냐”라면서 “문제가 있었던 이전 병원 직원 수십 명이 나를 따라왔는데 얘네들이 XX이라서 나를 따라왔겠냐”라고 항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