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만으로 상황 직감한 경찰관, 월드컵 대교서 떨어진 20대 구조

7

물에 뛰어드는 소리를 듣고 위기를 직감한 경찰관이 한강 다리에서 투신한 20대 A 씨를 극적으로 구조했다.

기사 이해를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7시 15분경 서울 마포구 월드컵 대교에서 투신한 A(20) 씨가 인근 한강 경찰대 소속 문선민 경위에게 구조됐다고 13일 밝혔다.

비번이던 문 경위는 월드컵 대교 인근에서 수상 레저를 즐기기 위해 준비하던 중 멀리서 누가 물에 빠지는 소리를 들었다.

이에 평소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투신 상황임을 직감했다. 이후 곧장 수상 레저 보트를 빌려 업체 직원과 함께 소리가 들린 쪽으로 빠르게 다가가 A 씨를 구조했다,

대개 대교에서 떨어지면 5분 내로 수중에 가라앉거나 의식을 잃을 수 있다. 이 때문에 5분 이내에 빠른 구조가 중요하다. 특히 높이 20m인 월드컵 대교에서 낙하 시 충격으로 인해 기절하는 경우가 많기에 더욱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

문 경위는 비번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소리만으로 정확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뛰어난 대처 능력을 보여주며 극적으로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문 경위는 “구조할 때 시간의 중요성을 알기에 본능적으로 몸이 반응했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경찰관이라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