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프랜차이즈 카페 음료에서 충격적인 이물질 발견 (사진 2장)

20

한 유명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제조한 과일주스에 다량의 비닐 조각이 나왔다.

연합뉴스가 14일 취재한 내용이다.

과일주스에서 발견된 이물질 / 연합뉴스

세종에 사는 A 씨 부부는 지난 8일 오후 9시쯤 다섯 살배기 아들이 마시던 감귤주스에서 목에 이상한 이물질이 걸리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A 씨의 아내는 처음에는 과일 껍질로 생각했으나, 확인 결과 긴 비닐 조각이었다고 한다. 이미 아들은 감귤주스의 3분의 1가량을 마신 후였고, 감귤주스를 자세히 살펴보니 다양한 크기의 비닐 조각들이 다량 발견됐다.

이 감귤주스는 세종에 위치한 유명 프랜차이즈 카페 가맹점에서 당일 낮에 구매한 음료다. 섭취 후 다음 날 밤부터 A 씨의 아내와 아들은 복통과 구토 증상을 겪기 시작했다.

독자가 연합뉴스에 제공한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병원에서 두 사람 각각 급성 장염·위염, 상세 불명의 복통으로 진단받았다. 현재 두 사람은 복통과 고열 증상으로 인해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A 씨 부부는 해당 사건에 대해 믹서기에서 감귤주스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비닐이 섞여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떻게 사람이 마시는 음료에 비닐을 함께 넣고 믹서기를 돌렸는지, 당연하게 믿고 사 먹은 것에 배신당한 기분”이라며 “차라리 상한 음식을 먹고 탈이 났다면 괜찮았겠지만, 얼마나 많은 미세 비닐이 아이 몸에 들어갔을지 부모로서 죄책감만 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미세 플라스틱이 아이와 아내 몸에 들어 있을지, 어떤 영향을 줄지 두렵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이 사건을 식약처에 정식으로 신고했다. 해당 가맹점은 고객에게 사과하고, 과실에 따른 보험 처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가맹점 본사는 CCTV를 통해 제조 과정에서 비닐이 음료에 혼입됐을 가능성을 일부 인정하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밝혔다.

가맹점 본사는 공식 입장을 통해 “고객님께서 불편함을 느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매장에 대해 시정요구서를 발송하고 메뉴 제조 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한 교육을 진행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가맹점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해당 고객에게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