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본 기자가 한국말로 “왜 다케시마에 갑니까”라고 묻자… (영상)

10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왜 독도에 가느냐고 질문한 일본 기자에게 던진 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왜 독도에 가느냐고 질문한 일본 기자에게 한 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13일 <‘왜 다케시마에 갑니까?’ 양파남, 직격으로 ‘누구시죠?’ 한국 제3당 조국 대표 다케시마 향해 출항>이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내보냈다.

다케시마는 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이다. 일본은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영토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 ‘양파남’은 일본 언론이 까도 까도 비리 의혹이 나온다면서 조 대표에게 붙인 별명이다.

영상을 보면 FNN 기자는 이날 강원 강릉시 강릉항 인근의 한 거리에서 조 대표에게 “대표님 안녕하세요”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건넨다. 조 대표도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한다. FNN 기자가 역시 한국말로 “오늘 왜 다케시마에 갑니까?”라고 묻는다.

조 대표는 FNN 기자가 한국어를 구사하면서 독도를 다케시마로 칭한 데서 뭔가 이상한 점을 감지한 듯 “아 그런데 누구시죠? 누구신지…. 일단 처음 뵙는 분이라서”라고 말한다.

FNN은 해당 장면에 대해 “조 대표는 웃는 얼굴로 (인터뷰에) 응했다. 하지만 기자가 한국에서 부르는 ‘독도’가 아닌 ‘다케시마’라는 표현을 쓰자 (조 대표) 표정이 일변했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이날 독도를 방문해 윤석열 정부 대일 외교를 ‘굴종 외교’라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독도로 가기에 앞서 당 공지를 통해 “독도는 우리 땅”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대일 굴욕 외교를 심판하겠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조 대표의 독도 방문을 두고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의 독도 방문 계획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처럼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