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음주 운전자, 70대 노인 숨지게 한 후 도주

244

인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70대 노인을 치어 숨지게 한 후 도주한 혐의를 받는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AI 생성 이미지 / 달리3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도주치사 및 음주 운전 혐의로 20대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3일 오후 10시 50분쯤 인천 미추홀구 숭의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외제차를 운전하던 중, 무단횡단 중이던 70대 B 씨를 치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후 A 씨는 현장에서 차를 세운 채 112에 신고했으나, 사고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여기가 어딘지 모르겠다. 빨리 와달라”며 횡설수설하며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도착하자, A 씨는 현장에서 약 400~500미터 떨어진 골목길로 도주했으나 사고 발생 50분 만에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왜 사고를 내고 도주했느냐”는 질문에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B 씨는 평소 아내와 함께 살며 빈 병 등을 수거해 판매한 돈으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99%로 면허 취소 기준인 0.08%를 훨씬 초과한 상태였다. 현재 경찰은 A 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 적용 가능성을 검토 중이며, 구속영장 신청도 고려하고 있다.

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고 경위 및 기타 조사 사항은 아직 수사 중이다. 경찰은 사건의 전말을 밝히기 위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