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부부 옹호’ 홍준표 시장 오늘자 발언, 꽤나 파격적…다들 깜짝 놀랄 발언이다

454

홍준표 대구시장이 꽤나 파격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옹호하는 반응을 남겨 크게 주목받고 있다. 홍 시장은 윤 대통령을 ‘상남자’에 빗대며 그를 두둔하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왼쪽)홍준표 대구시장. (오른쪽)윤석열 대통령 내외. / 뉴스1

홍 시장은 14일 오후 페이스북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글을 써 내려갔다. 윤석열 정부의 검찰 고위직 인사에 대해 야권이 ‘김건희 여사 방탄용’이라고 비판하자, 홍 시장은 이에 대해 자신의 명확한 의견을 해당 글을 통해 남겼다.

홍 시장은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 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라고 되물으며 “역지사지(易地思之) 해 보라”고 직언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되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번 보라”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을 상남자로 표현하며 치켜 세운 홍 시장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뉴스1

그러면서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을 마무리 지으며 홍 시장은 “누구는 대통령 전용기까지 내줘 가며 나 홀로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 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손실케 해도 처벌 안 받고 멀쩡하게 잘 살고 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겨냥하는 듯한 저격성 멘트를 덧붙였다.

최근 홍 시장은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적 반응을 SNS 등을 통해 여러 차례 남기고 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받들어 모셔야 하지만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용서할 수 없다” “감히 윤 대통령을 북한 김정은과 비교하려 한다” 등의 비호성 발언을 최근 들어 쏟아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뉴스1
+1
0
+1
0
+1
2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