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위기 몰린 정몽규 회장이 크게 기뻐할 소식 떴다…상황 급반전

19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크게 기뻐할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대한축구협회(KFA)에 경사가 났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몽규 회장은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4회 아시아축구연맹(AFC) 총회에서 집행위원이 됐다. 정 회장은 단독 출마했다. 투표 없이 박수받으며 그대로 집행위원으로 뽑혔다.

현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 임기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다. 공석이 된 동아시아지역 할당 집행위원으로 선출된 정몽규 회장도 해당 임기를 그대로 따른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회는 아시아 축구 최고 집행 기구다. 각종 대회 개최지 선정 등 AFC 행정의 주요 의사결정이 AFC 집행위원회에서 이뤄진다.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 1명과 부회장 5명,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6명(여성 1인은 집행위원 겸직)에 더해 집행위원 18명까지 모두 30명이 집행위원회를 구성한다.

정몽규 회장은 이번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으로 선출되며 국제 축구 외교 무대로 복귀했다. 정몽규 회장과 대한축구협회에 크게 기쁜 소식이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정몽규 회장의 이번 (AFC) 집행위원 당선이 축구협회장 4선 도전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이 아니냐는 얘기가 축구계에서 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체육단체장은 3연임부터는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해야 도전할 수 있는데 단체장이 국제단체 임원 자리를 가지면 공정위 심의를 통과할 가능성이 커질 터다”라고 했다.

현재 축구 팬들과 축구계 일각에선 정몽규 회장의 대한축구협회장 4선 도전에 부정적인 여론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축구협회 회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