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회고록서 “김정은, 내게 보여준 모습 매우 솔직했다”

9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2주년을 맞아 출간한 회고록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김영사 제공

문 전 대통령은 17일 퇴임 2주년을 맞아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김영사)를 출간했다.

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발표한 첫 회고록으로, 재임 중 세 차례에 걸쳐 실시한 남북정상회담, 두 번의 북미정상회담 등과 외교·안보 사안에 대한 후일담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아베 전 일본 총리 등에 대해 회고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떠올리며 “김 위원장이 그런 표현을 누누이 썼다. 핵은 철저하게 자기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사용할 생각이 전혀 없다”라며 “우리가 핵 없이도 살 수 있다면 무엇 때문에 많은 제재를 받으면서 힘들게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겠는가, 자기에게도 딸이 있는데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게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비핵화 의지를 나름대로 절실하게 설명했다”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불신하는 것에 대해 매우 답답한 심정을 거듭 토로했다”고 설명했다.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연합뉴스

또 문 전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케미스트리가 정말 잘 맞는다”고 했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와) ‘최상의 케미’라고 여러 번 이야기할 정도였다. 그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도 있지만 내게는 동맹외교의 파트너로서 아주 잘 맞는 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례하고 거칠다는 평가도 있지만, 나는 그가 솔직해서 좋았다. 웃는 얼굴을 하지만 행동은 달라서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이 오히려 상대하기 힘들다”고 털어놨다.

반면 고(故)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대해서는 “요지부동이었다. 만나는 순간에는 좋은 얼굴로 부드러운 말을 하지만 돌아서면 전혀 진전이 없었다”고 부정적으로 평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노 딜'(No deal)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당시로서는 하노이 노딜이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끝난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말을 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친서도 오가고, 나중에 판문점 삼자회동이 있었다”면서 “그랬기 때문에 북미 간 3차 정상회담을 열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나중에 그런 판단을 하게 됐을 때 김 위원장에게 만나자고 여러 번 제안했는데 이뤄지지 않았다. 실기한 것”이라며 “지금 와서 생각하면 그 타이밍에 내가 제안해서 한번 보자고 했으면 좋았겠다는 후회가 있다”고 떠올렸다.

회고록은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평화기획비서관, 외교부 1차관 등을 역임한 최종건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질문하고, 문 전 대통령이 답하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문재인 정부 시절 주요 상황을 담은 사진 100여 장도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