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어깨 부상 이정후, 최악의 시나리오 직격탄

209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어깨 수술을 받기로 결정하면서 남은 시즌은 뛸 수 없게 됐다.

이정후 / 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8일(한국시간) “이정후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났고, 어깨 수술을 권유받았다”며 “이정후는 몇주 안에 왼쪽 어깨 관절 와순 수술을 받는다. 2024년에는 그라운드에 서지 않을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부상 당시의 이정후 / AP 연합뉴스

이정후는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벌인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1회초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타구를 잡으려고 뛰어올라 펜스에 강하게 부딪혔다.

이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은 이정후의 왼쪽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structural damage)이 발견됐다. 이정후는 17일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해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났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세계적인 스포츠 분야 수술 전문 의사로 류현진(한화 이글스)의 어깨, 팔꿈치 수술을 집도했다. 지난해엔 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

이정후는 이미 2018년 키움 히어로즈 시절 이 부위를 다친 바 있다. 첫 부상 때는 약 6주간의 재활을 통해 수술 없이 회복했지만, 그 해 준플레이오프 무대에서 다이빙캐치를 하다 어깨 관절 와순 손상 진단이 나와 결국 수술대에 올랐었다.

올 시즌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 1300만 달러(약 1546억 원)에 계약한 이정후는 37경기 타율 0.262(145타수 38안타) 2홈런 8타점 15득점 2도루 OPS 0.641을 기록하며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