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헬기까지…50대 남성 지붕 고치다 크게 다쳤다

12

한 외국인 근로자가 축사 지붕을 고치다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이 21일 보도한 내용이다.

2022년 11월 29일 오전 제주 시민복지타운 광장에서 열린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 출범식에서 의료진들이 응급환자 이송 시연을 하고 있다. 다음달 1일 운항을 시작하는 제주 닥터헬기는 국내에서 8번째로 도입되는 기체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전남 완도군의 한 축사에서 지붕 패널 작업 중이던 카자흐스탄 국적의 50대 남성 A 씨가 5m 높이에서 떨어져 중상을 입었다고 완도소방서가 21일 밝혔다.

사고 발생 직후, 현장에서 의식을 잃은 A 씨는 즉시 소방 당국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이후 닥터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 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의 안전 관리 책임자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의 정확한 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작업을 하다 추락해 중상을 입은 사고는 최근에도 발생했다.

지난 14일쯤 경북 영주에서 옥상 바닥 방수 작업을 하던 30대 남성 B 씨가 추락해 크게 다친 사건이다.

경북소방본부는 “전날 오후 2시쯤 상가 옥상에서 바닥 방수 작업을 하던 B 씨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난 15일 밝힌 바 있다.

사고 당시 B 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