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 폭발로 이송된 육군 신병교육대 훈련병 끝내 사망”

19

21일 육군 수류탄 폭발 사고는 신병교육대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사고로 신병교육대 훈련병 1명이 끝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육군 32사단에서 21일 오전 훈련 중 수류탄이 터져 군인 2명이 병원에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심정지 상태라고 연합뉴스가 21일 전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심정지 상태로 이송된 1명은 훈련병이며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KBS도 이날 보도에서 “세종시의 한 육군 부대에서 훈련 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졌다. 이 사고로 간부 1명과 훈련병 1명이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훈련병은 숨졌다. 간부는 응급치료 중이며 현재 의식이 있는 상태라고 군은 전했다”라고 밝혔다.

부상당한 부사관과 관련해 연합뉴스는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소대장 B 상사(부사관)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었다”라고 전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수류탄 폭발 사고가 발생한 부대와 관련해 “세종시 금남면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라고 전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