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으면 못 타는 홍콩 택시” 가격 또 오른다

665

오는 7월 14일부터 홍콩 택시 기본요금이 오른다.
 
타임아웃(Time Out)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최근 택시 기본요금을 총 2달러(2700원) 인상하는 법안을 허가했다.
 
새롭게 책정된 택시 기본요금은 지역마다 상이하다. 홍콩 도심지의 경우 29달러(3만9500원), 신계(New Territories)는 27달러(3만4500원), 란타우(Lantau)섬은 25달러(3만2500원)이다. 주행거리에 따라 지불해야 하는 비용도 오른다. 관계자에 따르면, 미터기를 켠 채로 신호를 대기하는 시간에 부과되는 비용 역시 전체 요금 인상에 맞춰 조정할 계획이다. 다만, 짐을 싣거나 애완동물을 동반하기 위해 결제해야 하는 추가 비용은 변동이 없을 예정이다.

홍콩택시 이미지 / 사진= Flickr

이번 택시비 인상 법안에 대해 승객과 택시 기사 모두가 불만을 표하고 있다. 택시 기사의 경우, 원하던 인상 폭인 6달러(8000원)가 아니라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승객은 가중된 비용 부담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시 당국 관계자는 “택시 기본요금 인상이 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박한나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