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참사 일어날 뻔한 독산역…한 사람의 신고가 모든 걸 바꿨다

16

출근길 독산역에서 가스로 인해 대형 사고가 일어날 뻔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 한 네티즌에게 찬사를 보내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24일 인터넷 커뮤니티 ‘웃긴대학’에 ‘오늘 아침 독산역에서 가스폭발 날 뻔 함’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독산역에서 동묘까지 출근하는 직장인이라 밝힌 작성자는 이날 아침 7시 22분쯤 독산역에서 가산디지털단지역 방면으로 향하는 플랫폼에 들어서던 중 우연히 가스 냄새를 맡았다.

작성자는 “내가 냄새를 잘 맡아서 헷갈리거나 하지는 않는다”며 “분명히 가스 냄새였다. 그냥 지나치기엔 좀 수상한 가스 냄새”라고 말했다.

뒤를 돌아보자 “다른 노부부분도 냄새를 맡으셨는지 눈쌀을 찌푸리면서 나처럼 뒤를 보시더라”고 말한 작성자는 지하철에서 가스가 샐만한 곳이 어디 있는지 생각하다가 일단 112에 신고하기로 했다.

작성자가 가스 냄새를 맡고 112에 신고한 내역 / 인터넷 커뮤니티 웃긴대학

작성자는 “신고하자마자 바로 접수가 되더라”고 말했다. 그리고 1분 뒤 작성자는 독산역무실에서 신고자 분이 맞냐는 전화를 받았다.

역무실은 현장을 확인하기 위해 작성자에게 위치를 물었고, 다시 1분 뒤 이번에는 119 종합상황실에서 작성자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119는 경찰과 같이 출동 중이라 알렸고 작성자는 “진짜 일처리 빠르지 않냐”며 감탄했다.

작성자는 신고 직후 지하철을 탄 상태였고 이후 오전 8시 30분쯤 다시 전화를 받았다. 이번에는 도시가스 관계자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도시가스 관계자는 “혹시 현장 결과 통보받으셨냐”며 “현장 점검 결과 독산역 출구 근처에서 현장 건물 관계자가 LPG가스 용기를 소진하기 위해 밸브를 열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냄새가 역류해서 역쪽으로 넘어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이에 “위험한 행동 아니냐”고 물었고, 도시가스 관계자는 “그래서 바로 현장에서 과태료 부과했다”고 답했다. 작성자는 “이렇게 오늘 아침 해프닝은 마무리됐다”고 글을 마쳤다.

해당 글은 각 인터넷 커뮤니티로 퍼져나갔고, 네티즌들은 이에 “진짜 칭찬함” “신고자 분 진짜 큰일했네 투철한 신고 정신ㄷㄷ” “다행이다 신고 정신이 투철하신 덕에 큰 사고 막았네”라며 작성자에게 찬사를 보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