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체 사라진 SUV…오늘(26일) 인천서 발생한 대참사, 택시 승객 사망

6181

인천에서 SUV와 택시가 정면충돌해 승객 1명이 숨지고 운전자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오전 2시 50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흥오거리 총 4차로 중 1차로에서 인근 도로에서 티볼리 차량과 택시가 충돌했다. / 인천소방본부 제공

26일 인천 삼산경찰서와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1분께 인천 부평구 부흥오거리 인근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난 택시에 불이 붙었다는 목격자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 소식은 이날 뉴시스를 통해 전해졌다.

이날 소방당국에는 동일 화재 신고가 9건이나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택시와 SUV는 정면충돌한 상태였다. 이후 택시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 A씨(50대 여성)가 숨을 거뒀다. 또 의식 저하 등 중상을 입은 SUV 운전자 B씨(57)와 어깨 통증을 호소한 택시기사 C씨(48)가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오전 2시 50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흥오거리 총 4차로 중 1차로에서 인근 도로에서 티볼리 차량과 택시가 충돌했다. / 인천소방본부 제공

경찰은 사고 차량 중 한대가 중앙선을 침범해 역주행하면서 서로 충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인력 50명을 동원해 사고 수습을 마친 뒤 1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3시 52분께 상황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 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운전자를 상대로 음주운전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매체에 밝혔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