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음주 뺑소니’ 때문에…정찬우 283억 손해 볼 위기 처했다

2933

김호중 /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으로 인한 파급효과가 어마어마한 상황이다.

그와 함께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밝혀진 개그맨 정찬우는 투자금을 모조리 잃을 위기에 처하게 됐다. 그 금액이 ‘억소리’나는 정도를 한참 뛰어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은 이광득 대표가 28.4%, 최재호 이사가 29.7%, 정찬우가 28.3%, 카카오엔터가 10%, SBS미디어넷이 3.6%를 보유하고 있다.

정찬우 / 뉴스1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연간 200억원 안팎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한때 1천억원 수준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하지만 김호중과 이 대표가 구속되면서 회사는 공중분해 위기에 처하게 됐다. 불명예스러운 공중분해여서 투자금 회수도 어려울 것으로 관측되는 상황이다.

현재 정찬우는 지분 28.3%를 그대로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상장 주식은 아니어서 표면적으로 확인은 어렵지만, 지난해 하반기 SBS 미디어넷이 최 이사에게 3.6%의 지분을 인수할 때 36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비춰보면 정찬우는 현재 283억원을 날릴 위기다.

뉴스1

2022년 하반기 카카오엔터가 이 대표와 정찬우의 지분을 5%씩 총 10% 인수할 때 75억원을 지급한 것을 기준으로 보면 약 213억원을 날릴 위기라고 볼 수도 있다.

한편 정찬우와 힙합듀오 ‘리쌍’ 출신의 프로듀서 겸 래퍼 길(길성준)은 사건 전, 김호중과 식사 자리에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길 / Mnet '쇼미더머니5'

경찰은 두 사람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조사 후 이들에게 음주운전 방조 등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뉴스1 

실시간 인기기사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