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삼성), 오재일(kt) 새로운 유니폼 사진 떴다… 대박이다

656

프로야구 선수 박병호와 오재일의 새 유니폼 사진들이 공개돼 크게 주목받고 있다.

박병호(삼성), 오재일(kt) 새로운 유니폼 사진 떴다. / 뉴스1

29일 박병호와 오재일은 각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수원 kt위즈파크로 첫 출근해 이날 열릴 경기를 준비에 앞서 몸을 풀고 훈련에 임했다.

박병호와 오재일이라는 국내 프로야구 두 거포 타자의 맞교환 트레이드가 지난 28일 성사되었다. 박병호는 삼성 라이온즈로, 오재일은 kt 위즈로 갑작스레 이적했다.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 양 구단은 전력 보강 이유 등 상호 필요에 따라 이번 트레이드를 진행시킨 것으로 판단된다.

이로써 박병호와 오재일 두 선수 모두에게 새로운 환경에서 재도약할 기회가 주어졌다. 올 시즌 부진에 시달려온 이들이 후반기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야구팬들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서로 다른 팀 유니폼을 입게 된 두 거포 타자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되는 바다.

박병호와 오재일의 새 유니폼 사진들을 모아봤다.
삼성 박병호 1. / 뉴스1
삼성 박병호 2. / 뉴스1
삼성 박병호 3. / 뉴스1
삼성 박병호 4. / 뉴스1
삼성 박병호 5. / 뉴스1
kt 오재일 1. / 뉴스1
kt 오재일 3. / 뉴스1
kt 오재일 4. / 뉴스1
kt 오재일 5. / 뉴스1
kt 오재일 6. / 뉴스1

이날 박진만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좌타자 위주의 라인업에 오른손 거포가 필요했다”며 “어젯밤에 박병호가 내려왔지만, 몸에 이상이 없어서 오늘 바로 선발로 기용하기로 했다”며 박병호를 데리고 온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박병호의 몸 상태를 체크해 가면서 데이비드 맥키넌과 1루수 또는 지명 타자로 번갈아 기용할 참”이라며 “선수들에게 박병호가 어제까지는 적이었지만, 오늘부터는 팀의 일원으로 희로애락을 함께 나눌 수 있게끔 빨리 적응하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박병호에게는 “우리 팀 젊은 야수들에게 타격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도록 먼저 후배들에게 다가가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박진만 감독은 ‘몸 상태가 괜찮다면 경기에 출전하는 게 맞다’며 박병호를 6번 지명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맞트레이드된 박병호와 오재일. / 뉴스1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