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 거절한 배우에게 소심하게 복수한다는 천만 감독

14

천만영화 ‘베테랑’을 포함해서 ‘부당거래’, ‘베를린’ 등의 작품들을 흥행시킨 류승완 감독. 코로나19로 모두가 개봉을 회피하던 2021년 총대를 메고 ‘모가디슈’의 개봉을 감행한다.

팬데믹 상황임에도 극장 관객 총 36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한 ‘모가디슈’. 해당 작을 통해 처음으로 인연을 맺은 조인성과는 지난해 개봉한 ‘밀수’까지 연이어 함께 작업했고, 해당 작 역시 흥행에 크게 성공한다.

과거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했던 그는 스타인 조인성이 “저란 사람이 필요하면 언제든 갖다써달라”라고 먼저 요청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독립영화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구교환의 팬이라 여러차례 러브콜을 보냈다는 그, 하필이면 매번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남이 성사되지 못했다가 ‘삼고초려 끝에 모시게 되었다’라며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대한민국 영화 팬들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스타감독인 류승완. 그의 작품을 거절하는 배우가 있을까? 당시 MC 장성규가 작품 제안을 거절하는 배우가 있느냐고 묻자 그는 놀랍게도 “많다. 우리도 거절 당하고, 선택 당한다”고 답변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거절당한 배우 이름 적어놓고, 솔직히 기사에 ‘싫어요’도 눌러보고, 화나요 빨간 것도 눌러보고, 지금은 좀 안 하려고 노력하는데…

이어 자신의 작품을 거절한 배우들에게 자신만의 방법으로 소심하게 복수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 그. 개봉을 앞둔 ‘베테랑 2’가 제77회 칸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데뷔 후 첫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곳에 오는데까지 50년이 걸렸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무척 짧을 것 같다.

작품에 출연한 황정민, 정해인 등과 함께 칸 영화제에 참석한 그는 영화 상영 후 10여분 간의 뜨거운 박수 세례를 받았으며 “칸 영화제에서 이 영화를 상영하게 되어 형언할 수 없이 기쁘다”라며 영화인으로서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베테랑 2’는 악인을 끝까지 잡는 베테랑 서도철(황정민) 형사의 강력범죄수사대에 막내 박선우(정해인)가 합류해 연쇄살인범을 쫓는 과정을 그린 액션 범죄수사극으로 2015년 개봉한 1편에 이어 무려 9년만에 공개되는 후속작.

황정민뿐만 아니라 장윤주, 오대환, 김시후 등 전작에 출연했던 모든 배우들이 다시 출연하는 것은 물론 반듯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각인되어 있는 정해인의 변신이 예고되어 있어 여러모로 많은 기대를 사고 있으며, 정식 개봉은 올 하반기로 예정돼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