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필수템] 작지만 강한 ‘신일 소형 난방가전 3’

1037

지난 12일 발표된 통계청의 ‘통계로 보는 1인 가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가구는 750만 2천 가구이며 전체가구 대비 1인 가구 비율은 34.5%이다. 이에 미니 건조기, 미니 밥솥 등과 같은 초소형 살림가전부터 일손이 부족한 1인가구를 위한 로봇청소기 등의 청소가전까지 1인가구 맞춤형 가전들이 인기다.

특히 소형 난방가전의 경우 집 전체에 보일러를 틀지 않고도 몸 일부를 덥혀 보온을 유지함으로써 효율적인 난방이 가능해 난방비 부담이 크고 공간의 압박을 받는 나홀로족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난방비에 더 이상 홀로 떨지 않도록 해줄 신일전자의 1인가구 맞춤 소형 난방가전을 알아보자.

◆ 슬림한 디자인으로 좁은 공간에 제격! ‘파티션 히터’

1인가구는 주로 원룸 등 협소한 공간에서 거주하는 경우가 많아 공간효율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파티션 히터’는 초슬림 라인의 히팅 패드를 3단 접이식 디자인으로 제작해 좁은 공간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니트 면 2겹과 난연 보호필름, 카본 필름의 총 5겹 구조 설계를 통해 높은 열전도와 열효율을 갖췄다. 

최근 통계청에 따르면 현재 거주지의 환기 상태가 불량 혹은 조금 불량하다고 답한 1인 가구 비율이 약 15%에 육박하는데 ‘파티션 히터’는 무연·무취·무소음 난방이 가능해 환기가 잘되지 않는 장소나 조용한 사무공간 및 스터디 공간에서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 난방비 역시 소비전력 145W에 매일 8시간 사용시 월 예상 전기요금은 약 1810원으로 부담이 적다.

◆ ‘작은 고추’가 뜨겁다! ‘초절전 에코 리플렉터 히터’

실내 공기를 훈훈하게 도와줄 히터도 이제는 작은 사이즈로 이동성을 강화한 제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초절전 에코 리플렉터 히터’는 한 손으로 옮길 수 있는 콤팩트한 크기로 테이블, 식탁 위 등 원하는 장소에 올려놓고 사용할 수 있다. 

열효율이 뛰어난 열증폭판을 탑재해 열이 분산되는 것을 막고 집중시켜 작은 크기에 반비례하는 강력한 난방효과를 선사한다.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온도 비교 테스트 시험 결과 기존 제품 대비 27.6도 높은 열을 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소비전력도 250W(ECO 모드)~490W(강 모드)로 낮아 경제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 극강의 부드러움&따스함 숙면 도우미 ‘에코프리 매트’

이불 속을 후끈하게 만들어 숙면을 도와주는 전기매트도 인기다. 신일 ‘에코프리 매트’는 프리미엄 퍼(Fur)를 결합한 국내 유일의 카본매트로 부드러운 촉감, 뛰어난 보온력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특허받은 탄소 그래핀 열선을 채택해 내구성과 경량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열선에서 방출되는 원적외선은 피부 속까지 깊은 온열감을 전달해줘 숙면에도 효과적이다.

1인가구가 사용하기 적합한 싱글사이즈의 소비전력은 125W로 낮고, 매일 8시간씩 사용하더라도 월 예상 전기 요금은 약 1130원에 불과해 난방비 부담도 효율적으로 덜어준다.

사진=신일전자

+1
2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