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韓여행객 최애 여행지 ‘톱3’부터 가성비 여행지는?

114

글로벌 여행 마켓플레이스 스카이스캐너가 자사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인 여행객의 2023년 올해의 여행’을 공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올 한해 한국인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해외 여행지는 일본 오사카다. 한국에서 비행시간 약 2시간 내 외면 방문할 수 있어 접근성이 좋고, 식도락과 쇼핑, 문화, 테마파크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가 있어 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스카이스캐너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들의 오사카 항공권 검색량은 1,670% 증가한 바 있다. 태국 방콕과 베트남 다낭이 뒤를 이으며 비교적 가깝고 물가가 저렴한 동남아시아 여행지에서 부담 없이 휴가를 즐기려는 여행 수요를 이어갔다.

스카이스캐너의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들이 올해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었던 여행지는 일본 오이타였다. 오이타는 2023년 평균 왕복 항공권 가격이 약 21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사진=스카이스캐너
사진=스카이스캐너

또한 한국발 여행객들을 위한 가장 저렴한 3성급 호텔은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호텔로 1박 평균 3만3천원이었다. 아울러 폴란드의 아름다운 옛 수도 크라쿠프에서는 1일 평균 2만6천원으로 가장 저렴한 렌터카를 대여할 수 있었다.

스카이스캐너 측은 “한국인 여행객들은 2023년 한 해 동안 접근성이 좋은 일본과 동남아시아 여행을 선호했다. 여전히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기억에 남을만한 특별한 여행 경험을 추구하는 특성 또한 강하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인 여행객의 80%는 2023년 대비 2024년에 더 많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러한 해외여행 수요는 새해에 접어들면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스카이스캐너의 트래블 트렌드 2024 리포트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을 추구하는 동시에 다양한 문화를 탐험하고 여행 경험을 쌓기 위해 열중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특히 영화, 드라마, TV 예능 프로그램 등의 화면 속 여행지를 실제로 방문하기 위해 많은 여행객들이 ‘성지 투어’를 떠날 것으로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