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장하겠네요… 내 BMW에 눈이 덮였다고 이웃이 빗자루로 쓸어줬습니다” (사진)

157

이웃집 주민이 차량에 쌓인 눈을 치워줬다가 “호의가 아닌 오지랖”이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사연이 전해졌다.

‘눈 왔다고 자기 집 빗자루로 내 차 쓸어주는 아랫집 아저씨’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됐다.

A씨 차량 / 보배드림림

글쓴이 A씨는 “방금 황당한 일이 있어서 적어본다”라며 최근 겪은 일을 토로했다.

당시 A씨는 눈이 얼마나 많이 왔는지 보려고 창밖을 내다봤다가 아랫집 아저씨가 빗자루로 그의 차 위에 쌓인 눈을 쓸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빗자루로 차를 텅텅 치면서 차에 흠집을 내는 모습을 본 A씨는 “하지 마세요”라고 외쳤지만, 아저씨는 “오늘 밤에 영하로 내려간다. 눈이 얼어붙으니 치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저씨는 제 나름의 호의를 베푼 것이다.

A씨는 “계속 치워주려 하길래 하지 말라고 하고 내려가 봤더니 이렇게 열심히 쓸어주셨다. 2년 동안 자동 세차 한 번 안 하고 손 세차, 셀프세차만 열심히 했는데 정말 허무하다. 속상하다”라며 몇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A씨 차량 / 보배드림림
이웃집 아저씨가 사용한 빗자루 / 보배드림

공개된 사진 속에는 A씨의 외제차 보닛, 앞, 유리, 뒷유리 등에 빗자루로 쓴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당사자가 원치 않는 호의는 오지랖이 맞다”, “이게 세대차이다. 옛날에는 저게 통했지만 이젠 동의 없이 선의를 베풀면 안 되는 시대”, “역대급 오지라퍼”, “남의 차를 왜 저렇게 마음대로 하냐. 저게 무슨 호의냐”, “남에게 호의를 베풀 때는 상대방에게 도움이 되게 해주는 게 호의다” 등 이웃집 아저씨 행동을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좋은 마음으로 한 것 같은데 뭔가 웃프네”, “좋은 마음으로 이해를… 고소는 하지 말아달라”, “참 난감하다. 이웃 배려한다고 했지만 정작 차주 본인은 속이 더 쓰린 상황”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