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등 정신 건강, 스마트폰으로 진단할 수 있게 된다 (카이스트 개발)

75

우울증 등을 스마트폰 사용 언어로 간단히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우울증을 앓고 있는 여성이 휴대전화를 이용하고 있다. (참고 사진) / aslysun-shutterstock.com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은 전기및전자공학부 이성주 교수 연구팀 등이 사용자의 언어 사용 패턴을 스마트폰에서 자동 분석해 정신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폰을 소지하고 일상적으로 사용하기만 해도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진단할 수 있다.

연구팀은 임상적 정신질환 진단이 환자와 상담을 통한 언어 사용 분석으로 이뤄진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 기술은 사용자가 작성한 문자 메시지 등의 키보드 입력 내용과 스마트폰 마이크에서 실시간으로 수집되는 사용자의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신건강 진단을 수행한다.

사용자의 언어 사용 패턴을 스마트폰에서 자동 분석해 정신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념도 / 카이스트

이런 언어 데이터는 사용자의 민감 정보를 담고 있을 수 있어 기존에는 활용이 어려웠지만, 문제 해결을 위해 연합학습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사용자 기기 외부로의 데이터 유출 없이 인공지능 모델을 학습해 사생활 침해 우려를 없앤 것이 특징이다.

인공지능 모델은 스마트폰 입력 대화 등을 실시간 분석해 학습된 내용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정신건강 척도를 예측한다.

연구팀은 특히 스마트폰에 대량으로 주어지는 사용자 언어 데이터로부터 효과적인 정신건강 진단을 수행하는 방법론을 개발했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 모델이 업무 시간보다는 저녁 시간에 가족이나 친구들과 나누는 대화에 정신건강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단서가 많다고 판단해 중점을 두고 분석하는 식이다.

이번 연구논문은 지난 6∼1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자연어 처리 분야 최고 권위 학회인 ‘EMNLP'(Conference on Empirical Methods in Natural Language Processing)에서 발표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