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형 인간이 아침형 인간보다 이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92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 인간(night owl)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early bird)보다 관상동맥 석회화(CAC)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관상동맥 석회화는 심장 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에 칼슘, 지방,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현상이다.

심야에 팝콘을 먹으며 노트북 화면을 바라보고 있는 남성 (참고 사진) / Lysenko Andrii-shutterstock.com

스웨덴 예테보리 대학 살그렌스카 의대 수면·각성 장애 센터 연구팀(주저자 미오 프리스크)이 스웨덴 심폐 생체영상 연구((SCAPIS) 대상자 중 남녀 771명(50∼64세)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25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극단적 아침형 ▲아침형에 가까움 ▲아침형도 저녁형도 아님 ▲저녁형에 가까움 ▲극단적인 저녁형 등 5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 중 극단적 아침형은 144명, 극단적 저녁형은 128명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관상동맥 CT 영상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극단적 아침형은 관상동맥 석회화 발생률이 22.2%로 5가지 시간 유형 중 가장 낮았다.

반면 극단적 저녁형은 관상동맥 석회화 발생률이 40.6%로 5가지 시간 유형 중 가장 높았다.

이는 24시간 생체리듬이 관상동맥 석회화의 중요한 위험 요인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혈압, 혈중 지질, 체중, 신체활동, 스트레스, 수면, 흡연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수면의학'(Sleep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