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컬러들로 더욱 화사해진 신혼부부의 첫 보금자리

155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안녕하세요! 저는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고, 부캐(aka.투잡)로 개인 사진 작업을 하고 있는 ‘미스배’라고 합니다. 어릴 때부터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기를 좋아했는데, 그 취미를 소중히 한 결과! 현재는 필름 사진 기반으로 독립출판 사진집들을 출간하고 있고, 사진 포스터, 엽서 등의 굿즈도 소소하게 판매하는 1인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어요.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저는 남편과 함께 20년 된 연식 있는 오래된 아파트를 리모델링해서 살고 있어요. 결혼을 한 지는 올해로 2년이 되었습니다.

조금 오래되긴 했지만 이 아파트로 이사를 온 이유는 ‘넓은 평수’ 때문이었는데요. 나중에 2세가 생긴 후에도 살 수 있는 집을 원했기 때문이에요.

인테리어는 처음이지만, 컨셉은 확실하게!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저는 결혼 전에는 자취를 해본 적이 없어서 인테리어에는 크게 관심이 없었어요. 그런데 결혼하고 나서 우리 부부만의 취향이 잘 묻어나는 보금자리를 만들면서 인테리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인테리어에 더 관심이 많아지게 되었어요!

<거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거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우리 집 인테리어 컨셉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모던&심플입니다! 10년이 지나도 질리지 않는 인테리어를 하고 싶었어요.

그리고 저희 부부는 미니멀하고 단조로운 삶을 지향하고 있는데, 심플한 인테리어 디자인과 공간을 단조롭게 활용하는 것부터가 “미니멀라이프”의 시작이라고 생각했어요.

색이 있는 거실

<소파>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소파>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거실은 전체적인 화이트톤으로 넓고 깨끗한 분위기예요. 적당히 어두운 톤의 티크 마루를 선택해서 차분하게 톤 다운시켜 주었어요. 개인적으로 너무 하얗기만 한 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티크 헤링본 마루, 컬러풀한 소파, 다크 그레이 터닝도어 등으로 밋밋하지 않게 해주었답니다.

<거실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거실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최근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거실에서 보내는 시간이 점점 늘어나게 되었는데요. 쉴 때는 책 읽거나 넷플릭스로 드라마나 영화를 보고 있습니다.

<거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거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베란다는 확장을 했습니다. 이곳에는 여러 가지 식물을 키우고 있어요. 볕이 잘 드는 편이라, 식물들이 무럭무럭 잘 자랍니다.

커피와 작품이 있는 주방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저희 부부의 로망 중에 하나가 오픈형 주방이었어요. 사실 기존의 부엌 공간에는 오픈형 주방을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지만, 식탁과 아일랜드의 위치를 정말 많이 고민해서, 오픈형 주방의 로망을 실현했어요!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주방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특히 저희 부부가 커피를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주방 카운터에는 항상 커피 관련 제품들이 올라와 있죠. 커피캡슐도 꽉꽉 채워 놓는답니다.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그리고 주방 앞 다이닝 공간은 저희 부부가 제일 애정 하는 공간이에요. 단순히 식사하는 것 외에도 홈카페, 홈와인바, 홈파티 등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어요.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테이블>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다이닝룸 벽면에는 제가 직접 찍은 사진들이 걸려있어요. 저희 집 작은 갤러리인 셈이죠. 모두 스위스에서 찍은 사진인데, 코로나가 종식되면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들이에요.

어두운 게 매력, 침실

<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침실은 오롯이 ‘숙면’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고 싶었어요. 그래서 특히 안방은 차분하고 다소 어두운 느낌으로 꾸미기 위해 짙은 초록색으로 페인팅 한 벽면, 어두운 차콜 색상의 암막 커튼, 진한 색상의 가구 등으로 차분한 안방 분위기를 연출했어요.

<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침실이 밝아야 한다는 분도 계시지만, 확실히 어둡게 꾸며놓으니 잠도 훨씬 잘 오고 숙면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침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침실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침대 반대편에는 정물화 그림과 어렸을 때 썼던 연습용 바이올린을 놓아두었어요. 작은 바이올린들을 가지고만 있다가 이렇게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해보니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일과 취미의 공간, 서재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집에서 일하는 시간이 많아졌는데요. 그래서 요즘 저의 서재는 홈오피스가 되었어요.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그리고 사진 일도 병행하고 있어서 개인 사진 작업, 필름 현상 등을 할 수 있는 작업실 공간으로도 활용하고 있답니다. 책상 한편에 타공판을 설치해, 저의 작업물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붙여 놓았어요.

집 소개를 마치며 –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앞으로도 우리 집은 일과 휴식의 균형이 잘 이루어질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해요. 일과 휴식의 경계가 정확해야 일의 효율도 높아지고, 더 잘 쉴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집’은 가꿀수록 집주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이 그대로 묻어나는 것 같아요. 그래서 5년, 10년 뒤 우리의 보금자리가 어떻게 잘 무르익을지 더욱더 기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