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특허 출원한 ‘신기술’ 정체… 공기저항 최소화해 “전기차, 더 빨리 더 멀리”

85

‘안전 하차 보조 시스템’부터 출력과 성능은 높이고 배출가스는 줄여주는 ‘CCVD’,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단점을 해결해주는 ‘ASC’까지.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내며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온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또 한 번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전기차의 고속주행 시 발생하는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주행거리와 안정성을 개선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을 새롭게 공개한 것.

이하 현대자동차그룹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은 고속주행 시 범퍼 하부를 통해 유입된 공기 흐름을 조절해 차량 휠 주변에 발생하는 와류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현대차·기아가 개발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은 차체 전면부 범퍼와 양쪽 앞 바퀴 사이에 장착돼 평상시에는 숨겨져 있다 공기저항이 구름저항보다 커지는 80km/h에서 작동하고 70km/h에서 다시 수납된다.


전개 속도와 수납 속도에 차이를 둔 이유는 특정 속도 구간에서 빈번한 작동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이 전면을 완전히 가리지 않고 타이어 앞쪽만 가린 이유는 E-GMP 플랫폼의 특수성과 연관이 있다. 플랫폼 바닥이 편평해 타이어 부분만 가리는 것이 공력 효과 개선에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또 차체를 노면 쪽으로 누르는 힘인 다운포스를 강화해 차량의 접지력을 향상시키고 고속 주행 안정성을 높여주는 역할도 가능하다.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은 200km/h 이상의 고속에서도 작동 가능하다. 하단부에 고무 재질이 적용돼 고속으로 주행하는 경우 외부의 물체가 튀어 파손될 수 있는 위험을 낮춤과 동시에 결합 강건성을 확보한 덕분이다.

현대차·기아는 이를 제네시스 GV60에 탑재해 시험한 결과 Cd 값을 0.008 낮춰 2.8%의 항력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관련 특허를 한국과 미국에 각각 출원했으며, 내구성 및 성능 테스트를 거쳐 양산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 기술은 공력성능을 끌어올리기 어려운 SUV와 같은 모델에서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기역학 성능 개선을 통해 전기차의 주행성능과 안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