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사장 제안으로 탄생한 제주 신라스테이 ‘공짜 숙박’ 제도 (+조건)

58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제안으로 탄생한 제주 신라스테이 무료 숙박 제도가 화제가 됐다.

최근 제주공항 결항 사태 때도 ‘뜻밖의 행운’을 누린 여행객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뉴스1

신라스테이 제주가 최근 발이 묶인 제주 여행객에게 공짜 숙박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연합뉴스가 24일 전했다.

제주공항에는 지난 23일 강풍과 폭설로 인해 400편이 넘는 항공편이 결항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신라스테이 제주는 ‘뜻밖의 행운’ 프로모션을 적용해 전날(23일) 모두 6개 객실에 무료 숙박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뜻밖의 행운’ 프로모션은 제주에서 갑작스러운 기상 악화나 자연재해로 결항이 되는 경우 출발이 지연된 전일 투숙객들에게 무료 1박과 2인 조식을 제공하는 신라스테이 제주의 제도다.

해당 제도와 관련해 신라스테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연간 적지 않은 비용이 부담되지만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장기적으로 충성 고객을 확보하는 효과 등 긍정적 측면이 있어 뜻밖의 행운 프로모션을 지속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뜻밖의 행운’ 프로모션이 탄생한 사연도 화제가 됐다.

해당 제도는 2015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비행기 결항으로 인해 발이 묶인 고객을 배려하기 위해 신라스테이 대표에게 제안해 만들어졌다.

신라스테이 제주는 제주공항에서 3.5㎞ 인근에 있는 만큼 여행의 시작과 마무리를 맺는 투숙객이 많다는 특성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라스테이 제주는 지금까지 ‘뜻밖의 행운’ 프로모션이 적용된 객실이 모두 200여 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비행기 결항으로 발이 묶인 여행객들을 배려한 차별화한 서비스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라스테이 자료 사진 / 신라스테이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