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그데이즈’ 윤여정 “내 이름과 같은 캐릭터, 바꾸자고 했다” [위키 비하인드]

58

배우 윤여정이 영화 ‘도그데이즈’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도그데이즈’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윤여정, 유해진, 정성화, 김윤진, 탕준상, 이현우, 윤채나, 김덕민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윤여정이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트몰에서 열린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 언론시사회에서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 뉴스1

‘도그데이즈’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갓생 스토리를 그린 작품.

윤여정은 극 중 은퇴한 세계적인 건축가인 ‘조민서’ 역할을 맡았다.

이날 윤여정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는 내가 맡은 배역 이름이 ‘윤여정’이었다. 내가 이름을 바꾸자고 주장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사람들이 나한테 출연하라고 강요하려 했을 테니 실제 내 성격과 캐릭터를 비슷하게 대본을 썼을 것”이라며 “내가 생각해도 나와 비슷한 성격 같아서 연기하는데 불편함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배우 윤여정이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트몰에서 열린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 언론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한편 영화 ‘도그데이즈’는 다음 달 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