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구 300만 명 돌파…44년 만에 대기록 달성했다

124

인천시 주민등록 인구가 사상 최초로 300만 명을 넘어섰다. 전국 특광역시 중에서는 1980년 부산시 이후 44년 만에 처음이다.

30일 인천시에 따르면 29일 오후 6시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3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제공

앞서 지난 2016년 10월 인천시 인구는 300만 명을 넘어선 적이 있지만 이는 외국인 인구를 포함한 수치였다.

이로써 인천시는 서울과 부산에 이어 대한민국에서 세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가 됐다.

특히 지난 2022년 대비 2023년 말 기준 인천시 인구는 3만 96명이 늘어 전국 7대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인구 증가세를 보였다.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 16301694-pixabay.com

최근 저출산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하면 인천시 인구 증가는 괄목할 만한 수준이다.

인천시는 인구뿐만 아니라 경제성장 측면에서도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지역소득(잠정)’에 따르면 2022년 인천 지역 내 총생산(GRDP)는 사상 처음으로 100조 원을 넘어선 104조 5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실질 경제성장률도 전국 평균 성장률 2.6%를 크게 웃도는 6%를 기록해 2년 연속 6%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은 대한민국 제2의 경제도시로 성장했다”라며 “가장 인구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도시로 다른 어느 지역보다 성장 동력을 갖춘 도시”라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변화 물결 속에 300만 인천시민과 700만 재외 동포가 하나 돼 위대한 인천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구수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