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1천만 탈모인 시대, 이거 너무 많이 하면 되레 악화… 40대부턴 자제해라“

130

한 피부과 교수가 탈모 예방에 좋지 않은 생활 습관으로 머리 자주 감기를 꼽았다.

탈모 관련 이미지 / Bomentum-shutterstock.com

권오상 서울대 의대 피부과 교수는 30일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탈모 예방법을 소개했다.

권 교수는 탈모와 관련해 “머리 감는 횟수는 개인 차가 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피지 분비가 많은 사람들은 하루 2번, 특히 (피지 분비가 왕성한) 사춘기 때는 많이 감게 된다”면서도 “나이가 들수록, 40대 이상에서는 두피가 상당히 건조하기에 일주일에 3~4번 정도 머리를 감으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너무 건조한 건 두피에 좋지 않기 때문에 나이 드신 분들은 일주일에 3~4회 정도 머리 감는 것만으로 충분하다”며 “너무 잦은 머리 감기는 두피 건강을 해쳐 탈모를 촉진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찬물로 감게 되면 모낭을 자극하는 효과는 확실히 있지만 피지, 기름기를 제거 효과는 조금 떨어진다.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시중 탈모 예방 샴푸 효능에 대해선 “실제 좋은 성분들이 있다고 해도 머리를 감을 때 거품을 낸 다음에 바로 씻어내지 않냐. 바로 씻겨나간다”며 “안 쓰는 것보다 좋지만 약만큼 효과적이진 않다”고 설명했다.

국내 탈모 인구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노화 등 유전적 요인은 물론 스트레스, 수면 부족, 영양 불균형, 내분비 질환 등 후천적인 요인으로 인해 탈모가 발생하는 빈도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