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조카들 세뱃돈으로 얼마가 적당할까요?’ 고민된다면 이 내용 참고하세요

82

이모·삼촌·고모는설이 다가오면 세뱃돈 고민에 빠지기 마련이다. 세뱃돈으로 얼마를 줘야 적당할까.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아이들이 세배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세배는 무사히 한 해를 넘기고 새해를 맞은 것을 기념해 드리는 문안 인사이다. 세뱃돈은 인사 차 찾아온 사람을 빈손으로 보내면 예의가 아니라 생각한 어르신들이 조금씩 쥐여주던 것에서 유래했다. 오늘날 마치 세배하면 응당 대가를 치러야(?) 하는 돈처럼 여겨지고 있지만 말이다.

세뱃돈을 주고받는 모습이 담긴 뉴스1 자료 사진 / 뉴스1

설날을 앞두고 SK커뮤니케이션즈 시사 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성인남녀 3892명을 대상으로 세뱃돈으로 얼마가 적정한지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네이트Q에 따르면 조사 참여자 다수는 ‘서로 부담인 만큼 안 주고 안 받기'(1668명·전체 응답자의 42.8%)를 택했다. 세뱃돈에 대한 부담감이 크게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지난해 설을 앞두고 진행한 같은 설문에선 ‘안 주고 안 받기’를 선택한 이들은 전체 응답자의 29% 수준이었다.

두 번째로 많은 답변은 ‘5만 원’이었다. 전체 응답자 42.5%에 달하는 1653명이 ‘그래도 주려면 5만 원은 기본’이라고 봤다.

한복을 차려 입은 아이들이 세뱃돈을 복주머니에 담고 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세뱃돈인 만큼 그래도 ’10만 원’은 줘야 한다고 답한 이들도 10.1%나 됐다.

물가를 반영해 ’10만 원 이상은 해야 한다’는 의견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었다. 응답자 2.6%만이 세뱃돈으로 10만 원 이상이 적당하다고 판단했다.

이외에 “안 주고 안 받기는 좀 그렇고 5만 원은 좀 부담스럽다”, “3만 원권이 나오면 좋겠다”, “요즘 3만 원이면 친구랑 밥 한 번 먹으면 끝이라 최소 5만 원은 줘야 할 듯” 등의 의견이 나왔다.

한복을 입고 세배하는 아이들의 모습.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해당 설문을 기획한 SK컴즈 관계자는 “지난해 대비 ‘안 주고 안 받기’ 선호 비율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번 설문 결과는 세뱃돈 문화에 대한 대중의 커다란 인식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싱글족이나 딩크족 인구의 증가나 다양한 경제적 고려 사항이 고유한 명절 문화의 가치와 개인의 실용적 선택 사이에서 균형을 찾아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세뱃돈 적정 금액'(2023년 기준)으로 △초등학생 이하 3만 원 △중학생 5만 원 △고등학생·대학생 10만 원을 제시했다. 지난해 임직원 209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제시한 금액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