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용 식탁 대신 ‘이것’ 설치로 구축 아파트 좁은 주방 ‘바(bar)’처럼 꾸몄어요!

130

안녕하세요, 대기업에서 10년 차 브랜드 마케터로 일하고 있는 ‘hyeoniss’입니다. 요즘은 세상에 하나뿐인 듬직한 남편과 함께 행복한 신혼 일상을 보내고 있어요.

결혼 전부터 저희 부부는 여행이 취미였는데요. 코로나로 여행 가기가 쉽지 않아 최근엔 꽃에 푹 빠져 있어요. 원래도 시간 날 때마다 꽃 시장에 가서 그 계절에 가장 예쁜 꽃을 한 다발 사와 집에 꽂아두고 보는 것을 좋아했는데, 얼마 전부터는 매주 플라워 클래스를 통해 꽃을 배우고 있어요. 이렇게 직접 손질한 꽃으로 집안 곳곳에 생기를 주고 있답니다.

우리 집과의 첫 만남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저희 부부가 살고 있는 이 집은 20평대 아파트입니다. 이번 집 소개에서는 현관, 주방, 침실 순으로 보여드릴 텐데요. 거실과 드레스룸, 욕실의 모습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에서 확인해 보세요!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처음 보러왔을 때 이 집은 지어진 지 15년 차의 전형적인 구축의 모습이었어요. 전에 살던 분들은 베란다 확장과 도배 정도만 하셨고, 화장실과 주방 등 전체적으로 최초 입주 당시 모습 그대로였거든요. 결국 전체 리모델링을 진행했고 비용은 2,500만 원 정도 지출했습니다.

인테리어 컨셉은?

<의자> & <조명>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의자> & <조명>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심플’‘유니크’, 이 두 가지만 생각했어요. 사람과 사물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대한 군더더기를 뺐고, 그러면서도 저만의 감각을 표현해 보려고 애썼죠. 그리고 매일 사용하고 살아가는 곳이기에 실용성도 갖췄으면 했답니다. 하지만 살림 경험이 없는 초보 주부였던 저는 모르는 게 너무 많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3년이 지난 지금 스스로가 봐도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소개 드리는 게 조금은 부끄럽긴 합니다.

그레이 톤 중문이 반겨주는 현관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수납장> & <소파>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수납장> & <소파>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현관은 사람으로 따지면 첫인상이잖아요. 집의 전체 이미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공간이라는 생각에 가장 욕심이 많이 났던 곳이었어요.

<현관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현관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벤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벤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하지만 20평대 구축 현관은 너무 좁았죠. 자연히 ‘공간의 효율화’가 가장 큰 숙제였어요. 일단 신발장 하단부를 띄워서 자주 신는 신발을 보관하는 용도로 사용했고요. 벤치도 하나 둬서 역시 아래 공간을 활용했어요.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수납장>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수납장>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그리고 또 하나 신경 쓴 건 바로 중문입니다! 큰 창을 내어 집에 들어오면 시원하게 거실이 보이도록 했답니다. 색채에도 신경을 좀 썼는데요. 집이 전체적으로 화이트톤이라 현관 도어와 타일은 무채색으로 포인트를 줬고, 중문은 현관과 집의 색상 톤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그레이 톤이 선택했어요.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벽 선반>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벽 선반>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현관에서  복도를 바라본 모습

좁은 구축의 공간 활용법! 주방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조명> & <토스터>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조명> & <토스터>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구축 아파트의 특징은 바로 좁은 주방이죠. 4인용 식탁이 들어갈 수 없다 보니 아일랜드를 설치했어요. 그 옆에는 와인잔 렉도 설치해서 ‘바’처럼 꾸몄어요.

<테이블>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테이블> &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하지만 바 체어가 좀 높다 보니 아일랜드에서 매번 식사하기는 좀 불편해서 나중에는 이렇게 작은 원형 식탁을 따로 사긴 했답니다. 좁은 주방에 거의 구겨 넣다시피 했지만 식탁은 식탁이더라고요. 온전히 식사에 집중할 수 있게 해줘서 너무 소중한 공간이랍니다.

BEFORE



AFTER

<토스터>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토스터>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싱크대 쪽은 자연스럽고 모던한 느낌을 위해서 정사각형의 조각 타일과 블랙 컬러의 후드로 포인트를 줬어요.

<벽 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벽 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벽 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벽 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주방과 화장실 문 사이 나름 넒은 벽면이 있는데 액자를 둘까 하다가 스트링 선반을 걸어주었어요. 선반에는 좋아하는 오브제식물, 예쁜 식기로 장식해 두고 있어요.

붙박이장으로 깔끔해진 침실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다음으로 보여드릴 공간은 저희 부부 침실입니다. 처음에는 침실에 붙박이장 대신 원목 와이드 체스트와 별도 화장대를 두려고 했어요. 붙박이장을 설치하면 침실이 답답해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 됐거든요.

<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드레스룸>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의자>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그런데 막상 한 면 가득 붙박이장으로 채우니까 오히려 방이 넓어 보이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옷과 침구류도 넉넉하게 수납할 수 있어서 지금은 정말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해요. 화장대도 너무 효율적이고요.

<침대> & <수납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침대> & <수납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침실 가구는 ‘앤틱함’을 표현해 보려고 노력했어요. 그래서 색상도 일반적인 오크와 화이트가 아닌 티크 컬러로 골랐고, 조명도 고심해서 골라 멋을 내봤습니다.

<수납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수납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침대 프레임과 협탁은 따로 골랐는데 마치 세트처럼 색상이 잘 맞아요. 개인적으로 아주 만족스러운 부분입니다.

포인트 벽지가 멋스러운 서재

BEFORE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더 많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AFTER

<책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책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남은 방 하나는 서재로 사용하고 있어요. 남편을 위한 공간이다 보니 다른 곳들과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로 꾸몄어요. 일단 벽지부터 다크 그린의 포인트 벽지를 넣어봤고요.

<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서재 아이템>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책상도 원목과 유리로 구성된 유니크한 제품을 골라봤습니다. 의자는 남편이 편한 걸 원해서 정말 기능에 충실한 의자를 했더니 무슨 회사 사무실처럼 보이기도 해요. 하지만 미적 가치 대신 실용을 택한 덕에 이번 재택근무 기간에는 나름 만족도가 높았답니다.

<책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책장>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책상 옆면에는 책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책장을 배치해 주었습니다. 사이즈가 큰 책장임에도 빈자리가 거의 없어요.

<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선반>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반대편 벽에는 벽 선반을 걸어주었어요. 포인트로 두려고 야심 차게 구매했어요. 화보 속 서재처럼 오브제도 올려뒀는데, 주방 앞 스트링 선반과는 달리 좀 서재에서 따로 노는 느낌 것 같아 ‘얘를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고 있답니다.

집 소개를 마치며

<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figcaption class=<침대> 정보 알아보기 (▲ 이미지 클릭)

첫 보금자리였기에 애틋함도 크지만 부족함 역시 많은 공간이에요. 인테리어를 한 지 3년쯤 되니까 이제서야 조금씩 노하우가 생기더라고요. 취향이라는 것도 점점 확립되는 느낌이고요. 이런 경험 없이 무작정 손댔던 집이라 뒤늦게 아쉬움이 많이 생기지만, 누구 도움 없이 저만의 취향으로 채워 나간 집이라는 게 좀 뿌듯하기도 합니다. 여러분 소중한 공간 꾸미기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셨으면 해요!

집꾸미기 BEST 집소개 더 보고 싶다면?
▼ 놀러 오세요!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