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양 예술이 만났다… ‘알칸타라: 경계를 넘어’ 전시 화제

97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알칸타라’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와 손잡고 ‘알칸타라: 경계를 넘어 Alcantara: Beyond Boundaries’ 독점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동·서양 예술을 몰입감 있게 경험할 수 있는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이하 알칸타라

첫 번째 주제는 알칸타라 아카이브 아트 컬렉션에서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구성이다.

가장 먼저 여성의 선과 인체 해부학을 활용하여 환상적인 의상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한 네덜란드 디자이너 ‘아이리스 반 헤프렌’의 ‘무한의 연장’ 드레스를 만나볼 수 있다.

또 미국 조각가 겸 패션 디자이너 제이미 라압이 독일 건축가 헨릭 마울러와 함께 만든 컨템포러리 아트 스튜디오 자이트가이스드의 ‘핵 정원 넘어’를 비롯해 이탈리아의 비디오 아티스트이자 영화감독 ‘유리 안카리니’의 ‘미래 전경’ 등도 확인해 볼 수 있다.



두 번째 주제는 ‘알칸타라-제이든 초 콜라보레이션’이다.

2020년 영국에서 첫 콜렉션을 선보인 이후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제이든 초’ 조성민 디자이너가 알칸타라로 제작한 의상 작품 4종이 전시됐다. 4가지 예술 작품은 꽃과 기하학적 무늬가 로맨틱한 실루엣을 표현할 수 있도록 수작업으로 솜을 누벼 넣은 다채로운 색상의 알칸타라를 컷아웃 해 만들어졌다.



안드레아 보라뇨 알칸타라 S. p. A. 회장은 “동서양 예술 세계의 만남을 강조한 이번 전시 기획을 플랫폼엘과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제이든 초가 창의적 도전에 맞서 알칸타라의 무한한 가능성을 ‘경계를 뛰어넘어’ 보여준 것 같이 알칸타라가 한국의 대중과 예술가 커뮤니티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상언 플랫폼엘 디렉터도 “이번 협업을 통해 국내의 실력 있는 신진 디자이너 제이든 초와 글로벌한 이탈리아 브랜드 알칸타라가 만나는 매우 뜻깊은 전시가 되었다.”며 ” 플랫폼엘은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의 실력 있는 작가들의 글로벌 무대 진출뿐 아니라,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해외 글로벌 아티스트의 작품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예술과 산업의 접점에서 글로벌 브랜드와 국내외 예술가들과의 협업을 지속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2월 22일부터 3월 10일까지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