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기완’ 연출한 김희진 감독이 직접 뽑은 영화 속 명대사 [인터뷰①]

88

김희진 영화감독이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로기완’ / 넷플릭스 제공

김 감독은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영화 ‘로기완’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넷플릭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송중기가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기완, 최성은이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마리를 연기한다.

김 감독에게 ‘로기완’의 개봉 소감을 물었다. 김 감독은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영화라서 후련하고 기쁘다. 섭섭한 마음도 있다. 주변에서 고생했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장편 데뷔작부터 좋은 배우들을 만나서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특히 송중기 배우는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를 자청할 만큼 좋은 에너지로 영화를 만들어 가는 데 큰 힘이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로기완’을 찍으면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명대사는 무엇일까. 김 감독은 “송중기 배우가 ‘이런 내가 행복한 자격이 있는 건가’라는 대사가 가장 명대사라고 생각한다. 이 대사에는 행복에는 자격이 필요 없다는 메시지가 있다”라고 전했다.

‘로기완’은 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그는 ‘수학여행’과 ‘우리 이웃 이야기’ 같은 단편에서 소외된 사람의 감정을 인상적으로 그려내 주목받았다.

김희진 감독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은 지난달 1일 개봉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