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집사’와 식탁에서 밥 먹는 고양이..영화 같은 모습에 함박 미소

120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노트펫] 순수한 ‘아이 집사’가 한 식탁에서 고양이와 함께 밥을 먹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지난 4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살고 있는 4살 소녀 나탈리 필립 파바(Natalie Philipe Fava)와 8개월 생 반려묘 스카이(Skye)의 돈독한 우정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카이는 보호소에서 데려온 고양이로, 나탈리와 스카이는 서로의 곁에 붙어있는 ‘절친’이 됐다. 스카이는 눈에 문제가 있었으나 나탈리가 곁에서 녀석을 간호했다고.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Bruna Fava(@brunaandnatalie)님의 공유 게시물

두 친구는 식사도 같이 하고 있다. 나탈리의 엄마 브르노 파바(Bruna Fava) 씨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은 나탈리와 스카이가 함께 밥 먹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 속 두 친구는 한 식탁에서 사이좋게 식사를 한다. 나탈리를 따라하듯 비슷한 모습으로 밥을 먹는 스카이. 영화 같은 장면에 입꼬리가 올라간다.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나탈리와 스카이는 식사하는 것 외에도 함께 시간을 보낸다. 영상을 보면 나탈리는 스카이를 유모차에 태우며 놀이 시간을 가진다. 스카이도 침대에서 자는 나탈리의 옆에 꼭 붙어있다.

해당 영상은 144만 개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네티즌의 시선을 끌어당겼다.

네티즌은 “완전 소울메이트네요”, “정말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네요”, “아름다운 소녀와 고양이의 사랑이 너무 아름답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brunaandnatalie

ⓒInstagram/brunaandnatalie

브르노 씨는 매체에 “딸과 스카이는 매우 친합니다”라며 “스카이가 계속 나탈리의 음식을 먹으려고 해서 결국 녀석을 위한 식사 자리도 마련했어요”라고 말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