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아파트 뒤덮은 썩은 냄새…소화전 안에서 발견된 경악스러운 원인

126
소화전에서 발견된 음식물과 쓰레기들 / 온라인 커뮤니티

한 배달원이 악취가 나던 아파트의 원인을 밝혀냈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체국 배달원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가 ‘갈 때마다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집’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렸다.

배달원 A씨는 “등기우편물이나 소포 배달 가면 항상 어디선가 썩은 냄새가 진동했는데 원인을 찾았다”라고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소화전함 안에는 포도, 샤인머스캣 등의 먹다 남은 과일 상자가 담겼다. 심지어 음식물 찌꺼기가 담긴 비닐봉지도 가득이었다.

정작 소화기는 음식물과 쓰레기 등에 가려져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A씨는 “이 집은 항상 집 밖이나 소화전함에 음식물이나 찌꺼기를 넣어두더라”라며 “만나 보니 사람은 정상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건 관리소에 신고해야 한다고 본다”, “이미 온 아파트에 벌레가 퍼졌을 것 같다”, “살면서 음식물 저기에 넣어두는 건 처음 본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사진 속 물건이 적재된 곳은 옥내소화전으로, 건축물 내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건물 내 설치된 소화설비다.

소방시설법 제16조에 따르면 방화시설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방화시설의 용도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 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는 하면 안 된다.

+1
0
+1
0
+1
2
+1
0
+1
0